기사 (전체 2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김봉구의 필통] 문화 더하기 예수님 홀리유. 청년들을 위한 크리스찬 리더 스쿨 진행해
늘 새로운 청년문화를 만들어 청년복음화에 힘쓰고 있는 홀리유가 기독교파티 ‘Together' 에 이어 제자양육 프로그램 CLS(Christian Leader School)를 준비하고 있다. 최근 교계의 화두로 떠오른 ‘제자양육’을 여러 교회에서
이지희기자   2017-07-03
[김봉구의 필통] 홀리유. 청년들의 마음을 위로하는 심리카페 '토닥토닥'
문화선교단체 홀리유가 주최하고 북부여성심리협회와 SM문화센터가 후원하는 하루심리카페 ‘토닥토닥’이 지난 4월 22일 강북구 미아동에서 열렸다.20대 청년들을 대상으로 한 이 행사는 문화 선교단체 홀리유의 선교 일환이며 약 50여명의 청년들이 참여해 진
최경민   2017-05-08
[김봉구의 필통] 추석맞이 다문화주부 전통떡만들기 체험
대전이주외국인종합복지관(관장 김봉구)은 한화생명 중부지역본부(본부장 조진희)과 함께 10일 추석을 맞아 다문화주부들을 초대해 “다문화주부 전통 떡만들기 체험” 행사를 실시하였습니다. 이번 행사는 대전외국인복지관과 다문화가족지원센터의 결혼이주여성 80명
김봉구   2013-09-15
[김봉구의 필통] “우리도 컴퓨터 국가자격증 취득했어요!”
대전이주여성인권센터는 지난 5년간 결혼이주여성과 다문화가정을 전문적으로 지원해온 민간단체로서, 결혼이주여성들의 안정적인 사회정착과 사회참여, 직업능력개발의 일환으로 컴퓨터교육을 꾸준히 진행해 왔습니다. 올 2010년에도 ‘KT IT써포터즈’와 ‘한국정
김봉구   2010-08-06
[김봉구의 필통]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 노동조합 산재 이주노동자 후원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 노동조합 산재 이주노동자 후원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 노동조합(한주동 위원장)에서 한가위를 맞아 산업재해로 고생하고 있는 외국인노동자 2명에게 각각 50만원씩 총 100만원을 후원해 주셨습니다.산업재해를 당한 외국인노동
김봉구   2009-10-01
[김봉구의 필통] 주부는 송편도 만들고 이주노동자 위한 추석한마당도 마련, 위로한다!
대전외국인이주노동자종합지원센터는 추석을 맞아 지난 9월28일 대전외노센타에서 낯선 땅으로 시집와서 타국의 명절을 준비해야하는 외국인 주부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자 ‘추석특강 및 송편 만들기 교육’을 진행했다. 이 행사에 참여한 로안(베트남)씨는 “
김봉구   2009-09-29
[김봉구의 필통] 다문화가정 미취학아동 발달교육 시작하다.
다문화가정 미취학아동 발달교육 시작하다. 지난 5일 오리엔테이션을 시작으로 13일부터 본격적인 미취학아동 교육을 시작했습니다.첫날이라 다함께 자신의 이름표를 만들어서 소개하고, 발달단계에 대한 간단한 TEST를 실시하였습니다.가정형편이 어려워 유치원에
김봉구   2009-09-19
[김봉구의 필통] <김봉구의 필통> 9월! 세계에서 가장 긴 크리스마스가 시작됐다.
9월! 세계에서 가장 긴 크리스마스가 시작됐다. 필리핀 중부지역인 세부 최북단에 "말라파스쿠아"라는 섬이 있다. 이 말은 스페인어로 "최악의 크리스마스", "슬픈 크리스마스"로 해석된다. 슬픈 말라와 크리스마스 파스쿠아의 합성어이다. 이 섬은 제2의
김봉구   2009-09-16
[김봉구의 필통] <김봉구의 필통> 필리핀의 카톨릭 언제까지 천국가는 티켓만 팔려나?
필리핀의 카톨릭 언제까지 천국가는 티켓만 팔려나?필리핀의 종교 80% 이상이 카톨릭하숙집 바로 앞에 있는 성당이다.한국교회에서도 가끔 볼 수 있는 장의자인데 한국 교인들은 주로 발판으로 사용하는 것을 보았다.그런데 이것은 발판이 아니라 기도할때 무릎
김봉구   2009-09-03
[김봉구의 필통] <김봉구의 필통> 병든 필리핀! 아픈 필리피노!
병든 필리핀! 아픈 필리피노!쓰레트라도 좋다!비와 햇볕만 피할 수 있다면 이것도 감사하다!소녀여 무엇을 보느냐? 아니 무엇이 보이느냐?소녀여! 몸이 아파 우느냐? 나는 마음이 아파 운다! 주님의 마음이 아파서...인간이 진료는 할 수 있으나 치유는
김봉구   2009-08-03
[김봉구의 필통] "다음" 등에서 진행한 코피노 분유값 1차 클락지역에 전달
"다음" 등에서 진행한 코피노 분유값 성금 630만원 중 7월 4일 제일 먼저 클락지역에 210만원 상당의 분유를 전달했습니다.이후 페어뷰와 퀘존지역에도 전달할 예정입니다.대전외노센터( 042-631-6242 / http://www.djmc.org )
김봉구   2009-07-08
[김봉구의 필통] 20년동안 10교회 분가시킨 미친목사 이야기
미쳤어 정말 미쳤어~ 전도에 미치고 예수에 미친 미친목사 이야기 제 고모부이신 청주 청북교회(예장 통합) 김영태 목사님을 소개하려고 합니다. 예장(통합)측은 장신대 측으로 고 한경직 목사님의 영락교회, 김삼환 목사님의 명성교회, 최일도 목사님의 다일공
김봉구   2009-06-27
[김봉구의 필통] [수정알림] 필리핀 코피노 분유값 모금보고, 온라인 모금 등 630만원 모금 성료
[알림] 필리핀 코피노 분유값 모금보고, 온라인 모금 등 600만원 모금 성료
김봉구   2009-06-22
[김봉구의 필통] 파퀴아오! 필리핀의 노무현 될수 있을까?
* 이 기사는 대전외노센태 김봉구 목사가 이메일로 보내준 글이다.6분에 1,200만불(170억원) 번 핵주먹! 필리핀의 살아있는 전설복서 매니 파퀴아오! 미국(호야)을 넘어 영국(해튼)까지 침몰시키다! 필리핀 현지 중계 화면 해튼을 KO로 격침시킨 현
김봉구   2009-06-01
[김봉구의 필통] <5월 20일 세계인의 날 성명서> 진정한 다문화사회 구현을 바라며...
진정한 다문화사회 구현을 바라며... 2009년 법무부의 통계에 의하면 국내거주 외국인이 120만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제 한국은 ‘다민족, 다인종, 다문화 국가’로 진입하고 있다. 정부와 사회 일각에서도 이를 인식하고 다양한 다문화 정책
김봉구   2009-05-18
[김봉구의 필통] <김봉구의 필통> 코피노 미혼모들의 한국요리교육
코피노 미혼모들의 한국요리교육 코피노(Kopino)는 코리안(Korean)과 필리피노(Filipino) 합성어로 한국 남성과 필리핀 여성 사이에서 태어난 2세를 말합니다. 필리핀에 와 있는 한국인들과 필리핀 여성(Filipina) 간에 동거 등을 통
김봉구   2009-05-02
[김봉구의 필통] <김봉구의 필통> 필리핀의 부활절 풍경 스케치
필리핀의 부활절 풍경 스케치 필리핀의 부활절은 성탄절 다음으로 큰 명절이다. 한국에는 설, 추석이 명절이듯이 이들에게 가장 큰 명절은 성탄절과 부활절로 성탄절에는 약 2주간, 부활절에는 약 1주일간의 휴가를 갖는다. 특히 "Holy Week" 이라고
김봉구   2009-04-10
[김봉구의 필통] <김봉구의 필통> 필리피노들의 발, 단연 지프니와 트라이시클
김봉구 목사는 대전외노센터 소장으로 올해 필리핀에서 이주외국인 사전,사후교육과 코피노 지원사업을 펼치고 있습니다. 필리피노들의 발, 단연 지프니와 트라이시클 필리피노들의 발인 지프니다. 지프니는 2차대전 이후 미군들이 놓고 간 지프를 개조해서 만들었
김봉구   2009-03-18
[김봉구의 필통] <김봉구의 필통> 필리핀 물가 결코 만만치 않다!
내가 하숙하고 있는 방의 전경이다. 집 뒤에 야자수 나무에 코코넛이 주렁주렁 달려 있는게 멋스럽게 보인다. 내가 머물고 있는 곳은 마닐라시티에서 자가용으로 약 30-40분 떨어져 있는 퀘죤시티 돈엘리케 빌리지이다. 주변에 돈안토니오, BF홈즈, 뉴캐피
김봉구   2009-03-03
[김봉구의 필통] 낯설고 물설은 필리핀에서 설 명절을 맞으며...
낯설고 물설은 필리핀에서 설 명절을 맞으며... 제가 지금 머물고 있는 필리핀 퀘존시티는 필리핀 초대 대통령인 ‘퀘존’씨가 계획도시로 만든 옛 수도로 필리핀 최고의 국립대학인 UP대학(university of the philippines) 최고의 사
김봉구   2009-02-02
 1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20-012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2가 35 기사연빌딩 401호 ☎ 02-393-4002(팩스 겸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자득
제호 : 당당뉴스  |  등록번호 : 서울아00390  |  등록연월일 : 2007.7.2  |  발행인 겸 편집인 심자득(010-5246-1339)
Copyright © 2005 당당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ngdang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