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78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감리교 선거 사태] 이성현 목사, 새 선거무효 소송 제기
이성현(개명후 이해연) 목사가 어제(6월 8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 기존 성모 목사의 선거무효소송과 별도의 선거무효확인 소송(2018가합538317)을 제기했다. 게다가 이번엔 혼자 원고가 된 단독소송이다.감리회 대표자 이철 감독회장 직무대행을 상대로
심자득   2018-06-09
[감리교 선거 사태] 버리지 못한 꿈에서 깨어나기
버리지 못한 꿈에서 깨어나기(전명구 목사의 감독회장 복귀가 사실상 불가능한 이유)이성현 목사 1.들어가며 저는 곪아가는 상처가 온 몸을 해치지 못하도록, 내 살을 째는 아픔을 갖고 신성하고 거룩한 교회의 회복과 갱신을 기대하며 감독회장 불법 부정 선거
이성현   2018-06-09
[감리교 선거 사태] 직무대행, ”5개 당연직 이사장 내놓으라” 가처분 내
이철 감독회장 직무대행이 지난 달 30일자로 전명구 감독회장이 당연직으로 가지고 있는 감리회 산하 5개 재단의 이사장직과 기독교타임즈 이사장직에 대한 직무집행권한을 정지시키고 자신으로 대신해 달라는 가처분(2018카합20815, 채권자:기감 대표자 이
심자득   2018-06-08
[감리교 선거 사태] 감독회장 직무대행 선출무효 총회행정재판에 대한 소회
감독회장 직무대행 선출무효 총회행정재판에 대한 소회 신기식 목사(감리교미래정책연구원 연구위원) 이철 감독회장 직무대행 선출이 무효라는 취지의 행정재판이 총회실행부위원 문성대, 정승희, 조광남, 지기석, 홍세표 등 5명에 의하여 총회행정재판위원회에 청구
신기식   2018-06-07
[감리교 선거 사태] 새물결 ‘박경양 목사의 주장에 대한 재반론
새물결 ‘박경양 목사의 주장에 대한 재반론 ‘새물결’은 특이한 DNA를 가진 듯하다. 비판에는 빠르나 자기성찰에는 더디다. 주장에는 당당하나 책임을 회피한다. 신기식 목사의 주장에 대한 6월 4일 자 박경양 목사의 반론에도 이러한 경향이 짙어 보인다.
신기식   2018-06-06
[감리교 선거 사태] 감독회장 직무대행 선출무효 소송 제기돼
이철 감독회장 직무대행의 피선거권을 문제삼아 직무대행 선출의 무효를 구하는 행정재판이 총회 행정조정위원회에 제기됐다.제32회 총회의 실행부위원회 위원인 문성대, 정승희, 조광남, 지기석, 홍세표 등 5인의 원고는 “총실위에서 선출할 당시 장정대로 감독
심자득   2018-06-05
[감리교 선거 사태] 신기식 목사의 주장에 대한 반론
신기식 목사의 주장에 대한 반론 2018년 06월 01일자 당당뉴스에 “이철 감독회장 직무대행에 대한 논란들”이라는 제목의 신기식 목사의 글이 실렸습니다. 신기식 목사는 이 글에서 ‘왜곡’, ‘아부’ 등의 언어를 사용하여 새물결의 성명을 비판했습니다.
박경양   2018-06-04
[감리교 선거 사태] 문성대 목사님의 질문에 답합니다.
문성대 목사님의 질문에 답합니다. “이철 직무대행자는 이장폐천 하지마라.”는 문성대 목사님의 글에 대한 저의 반론 “문성대 목사는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지 말라.”와 관련하여 문성대 목사님이 6월 3일 “제32회 총회 6차 실행부위원회를 돌아보며..”
박경양   2018-06-04
[감리교 선거 사태] 제32회 총회 6차 실행부위원회를 돌아보며
제32회 총회 6차 실행부위원회를 돌아보며 평생 처음으로 누군가에게 불편한 이야기를 하는 것이 너무 힘들었는데, 당사자는 또 얼마나 힘들었을까 생각하면 미안하고 답답한 마음입니다. 그런데 이철 직무대행의 넓은 마음으로 회의를 이끌어가는 모습이 인상적이
문성대   2018-06-03
[감리교 선거 사태] “이철 직무대행 피선거권 없었다”
해임결의안 제기되며 긴장, “피선거권 시비는 법적절차대로 따져야”항소심판결 기한 줄 것. “소취하는 총실위와 의논하여”2018본부예산안 상정 미뤄 사업시행 차질 우려 제32회 총회 제6차 실행부위원회가 6월1일 오후 감리회본부 16층 본부회의실에서 이
심자득   2018-06-01
[감리교 선거 사태] 이철 감독회장 직무대행에 대한 논란들...
이철 감독회장 직무대행에 대한 논란들 신기식 목사(감리교미래정책연구원 연구위원) 최근에 이철 감독회장 직무대행의 일련의 행위에 대한 ‘새물결’의 지지 성명과 ‘전 총회선거관리위원장’의 반대 성명이 있다. ‘인사권 행사’, ‘변호사 해촉 및 위촉 교체’
신기식   2018-06-01
[감리교 선거 사태] 감독회장 직무대행 이철 목사님께
감독회장 직무대행 이철 목사님께 조국의 상흔이 새겨져 있는 호국 보훈의 달 6월 첫째 날입니다.어제 오늘 당당 뉴스에 등장한 기사 중에, 직무정지 상태에 있는 전명구 감독회장의 선거와 관계된 재판의 진행 내용들을 읽으며 답답한 마음입니다. 선거무효를
오재영   2018-06-01
[감리교 선거 사태] 문성대 목사는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지 말라.
문성대 목사는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지 말라. 선거관리위원장으로 2016년 감독회장선거를 총괄한 문성대 목사가 엊그제 “이철 직무대행자는 이장폐천 하지마라.”는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그는 성명에서 이철 직무대행이 기존의 소송대리인을 해임하고 새로 선임
박경양   2018-06-01
[감리교 선거 사태] 해임변호사들이 감리회위해 변론 가능할까?
전명구 감독회장의 직무정지를 이끌어 낸 선거무효 소송의 항소심(2018나2009492) 심리가 31일 오후 서울중앙지방법원 민사8부에서 원고측에서 성모 목사와 이성현 목사(보조참가인), 그리고 피고측에서 직대로부터 새로 선임된 김영조 변호사, 피고보조
심자득   2018-05-31
[감리교 선거 사태] 직무대행, 감독회장 금권선거 확정하려는 건가?
서울중앙지방법원 민사46부가 30일 오전 당선무효확인소송(2017가합39714, 원고 이해연 윤동현/피고 기독교대한감리회) 심리를 마치고 오는 6월 20일에 판결하겠다고 예고했다. 내일(31일) 오후에는 선거무효 항소심의 심리가 있다.이날 심리에 원고
심자득   2018-05-30
[감리교 선거 사태] 이철 직무대행이 행한 일련의 조치를 적극 지지한다.
이철 직무대행이 행한 일련의 조치를 적극 지지한다. 감리회는 지금 위기의 한 가운데 서있습니다. 그리고 이 위기를 어떻게 극복하느냐는 감리회의 오늘 뿐 아니라 감리회의 내일에도 큰 영향을 주게 될 것입니다. 그런 점에서 모든 감리회 가족은 완벽하고도
새물결   2018-05-30
[감리교 선거 사태] 기독교대한감리회 감독회장 직무대행 이철 목사님께.
목사님!제가 목사님을 처음과 마지막으로 만나 뵌 지가 벌써 두 해나 된 것 같습니다.감독회장 선거가 끝이 나고 한 달이 넘었을 때 당시에 서울주변에 떠돌던 말들의 확인과 함께, 위로 차 찾아뵌다는 마음이었으나 만나는 순간, 야윈 모습에 너무 일찍 찾아
오재영   2018-05-28
[감리교 선거 사태] 직무대행, 항소취하 수순 밟나?
이철 감독회장 직무대행이 박영근 행정기획실장에게 직위해제와 3개월 대기발령을 통고하고 홍선기 변호사를 선거무효소송과 당선무효 사건의 본부 수임변호사에서 해임 하는가 하면 소취하서 위임장을 작성하는 등 재선거를 향한 드라이브를 강하게 걸고 있다.이철 직
심자득   2018-05-25
[감리교 선거 사태] 이철 직무대행 선출을 환영한다.
이철 직무대행 선출을 환영한다.“지금이야 말로 감리회를 바로 세울 때입니다.” 지난 5월 18일 기독교대한감리회 총회실행부위원회는 법원의 감독회장 선거무효와 감독회장 직무정치 가처분에 따른 사태를 수습하기 위하여 의회법 제148조 제7항의 규정에 따라
새물결   2018-05-21
[감리교 선거 사태] [속보] 감독회장 직무대행에 이철 목사
감리회의 제32회 총회 실행부위원회가 18일 오후 1시30분, 본부 16층 회의실에서 2차 결선투표까지 진행해 이철 목사(전 동부연회 감독, 강릉중앙교회)를 감독회장 직무대행에 선출했다.이번 총실위의 의제는 서울중앙지방법원의 선거무효판결과 전명구 감독
심자득   2018-05-18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20-012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2가 35 기사연빌딩 401호 ☎ 02-393-4002(팩스 겸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자득
제호 : 당당뉴스  |  등록번호 : 서울아00390  |  등록연월일 : 2007.7.2  |  발행인 겸 편집인 심자득(010-5246-1339)
Copyright © 2005 당당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ngdang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