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6,77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산마루 서신] 재가수도자적 삶을 위하여 3
[ 2007-08-18 ] 재가수도자적 삶을 위하여 3 수도자적인 삶이란 조화로운 인간 관계 속에서 서로 진실하게 만나고 행복과 소박한 삶을 이루어가는 과정입니다. 이것은 성공과 승리보다 더 값지고 가치있는 삶을 추구하는 노력입니다. 이를 위해서는 말
당당뉴스 편집실   2007-08-18
[아프간 납치사건] 피랍사건, 단순한 선교 시스템의 문제가 아니다
* 이 기사는 뉴스앤조이에 실린 권호걸 칼럼입니다.일간 신문을 보니 온 국민이 ‘피랍 스트레스’를 겪고 있다고 한다. 피랍자의 생명에 대한 염려가 국민들의 마음을 뒤흔들고 있다. 그들이 무사히 돌아오기를 절실히 바라고 기도한다. 그러나 이번 납치사건이
당당뉴스 편집실   2007-08-18
[이현주의 영성] 욕 심
욕심이 잉태하면 죄를 낳고 죄가 자라면 죽음을 가져옵니다. -야고보서 1:15 잉태는 혼자서 못한다. 짝이 있어야 할 수 있는 게 잉태다. 욕심 혼자서는 아무것도 잉태하지 못한다. 욕심이 욕심내는 자와 짝짓기를 하면 둘 사이에 죄가 잉태된다. 욕심과
당당뉴스 편집실   2007-08-17
[알림] 한강교회 창립 30주년 기념예배 드려
중부연회 일산동지방 한강교회 (김순영 목사)는 교회 창립 30주년을 맞이해서 오는 9월 9일 오전11시에 기념예배를 드린다. 설교는 신경하 감독회장이 하고 축사는 조화순 원로목사가 하며 동영상과 드라마 예배를 통해 30년 역사를 회고하며 이후 30년을
당당뉴스 편집실   2007-08-17
[알림] '외국인근로자 서프터즈 사회적일자리 사업' 상근활동가를 모집공고
07년도 '외국인근로자 서프터즈 사회적일자리 사업' 상근활동가를 모집공고 합니다. 한국산업인력공단이 선정하여 체결하고, 노동부와는 지원약정서를 체결한 외국인근로자 고용, 체류 지원을 위한 민간지원단체로 오산이주노동자센터가 선정되었습니다. 이주노동자를
당당뉴스 편집실   2007-08-16
[이랜드 사태] 기독교 기업의 목적은 '나눔'이다
"기독교 기업정신은 지고한 기독교 정신을 전제로 한다. 아무것도 가지지 않는 것을 그 목적으로 하는 것은 아니다. 또 소유하는 것이 '복'이라기보다, 더 소유하는 것으로 보다 많은 이들과 나누는 것이 진정한 '복'이다" 자신이 가진 것을 더 많이 나누
당당뉴스 편집실   2007-08-16
[아프간 납치사건] 3백여명이 아니라, 3천여명의 배형규가 나와야 할 것이다
* 이 기사는 대자보(http://www.jabo.co.kr/)에 실린 (www.issuei.com)이석주 기자의 기사이다. "3백여명이 아니라, 3천여명의 배형규가 나와야 할 것이다"아프가니스탄 피랍 사태가 두 명의 여성 피랍자 석방으로 남은 피랍
당당뉴스 편집실   2007-08-16
[칼럼] 서울시 하나님께 봉헌되다?? 外 1편
23. 서울시 하나님께 봉헌되다 “공인들 ‘政敎분리’ 원칙 반드시 지켜져야” - 현대불교 / ‘종교자유 칼럼’ / 2007.8.8(제640호) / 박광서 - 그동안 본 칼럼이 독자들의 성원과 격려 속에 종교의 사회성을 공론화하기 시작한 지 벌써 반 년
당당뉴스 편집실   2007-08-15
[여성] 여성지도력 대안 찾기세미나
교회에서 여성지도자로 살아가기가 힘에 겨워, 밀쳐 놓았던 그 일 "나 돌아보기"와 "여럿이 함께 대안을 만들어가는 일" 이제, 함께 시작해 볼까요? 당신을 기다립니다. 각 강좌는 한두명의 연구원이 워크숍 형태로 진행합니다. 참가비: 10만원(작은교회
당당뉴스 편집실   2007-08-15
[알림] 2007 북 세미나 안내
2007 북 세미나 안내 http://ots.godpeople.com/?GO=ticket_info_RE&perform_n=803 인터넷 신청 일 시 : 8월 27~ 28일(월.화) 장 소 : 갈보리교회(담임목사:강문호) 02)452~8412.3 가 격
당당뉴스 편집실   2007-08-15
[아프간 납치사건] 남은 피랍자 19명이 즉각 석방되기를 기원합니다.
아프간 피랍 여성 2명 석방에 관한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성명 남은 피랍자 19명이 즉각 석방되기를 기원합니다. 아프가니스탄 탈레반에 의해 피랍된 지 26일 만에 김지나, 김경자씨가 13일 석방되었습니다. 피랍자 19명이 아직 억류되어 있는 상황이지만
당당뉴스 편집실   2007-08-15
[산마루 서신] 즐겁고 행복하게 할 수 있는 기술을[ 2007-08-14 ]
[ 2007-08-14 ] 즐겁고 행복하게 할 수 있는 기술을 새로 오신 관리실 아저씨는 무뚝뚝하고 위압적이고 불친절하였습니다. 그분이 오신 후 주차장에 들어가는 것이 늘 불쾌한 일이 되었습니다. 아침마다 왜 이러한 일을 겪어야 하는가 언짢기만 하였습
당당뉴스 편집실   2007-08-15
[박흥규의 푸른언덕] 숲을 통해서 보는 하느님의 나라
1981년도 어느 농촌교회에 부임하여 메마른 언덕에 나무를 심고 가축의 분뇨를 통해서 기름진 땅으로 바꾸어 나무를 여러 종류를 10년 이상 심고 가꾸어 숲을 만드는 일에 교인들을 참여시켰다. 벚꽃이 피는 계절이나 목련의 봉우리가 피어오를 때는 지상에
당당뉴스 편집실   2007-08-14
[이현주의 영성] 본받는다는 것
내가 그리스도를 본받는 것처럼 여러분도 나를 본받으십시오. -1고린토 11:1 본받는다는 것은, 보이는 겉모습에 머물지 않고, 그것을 그렇게 있도록 한 보이지 않는 속모습을 그대로 닮는다는 말이다. 바울로가 본 예수의 속모습은 아버지 뜻을 이루는 데
당당뉴스 편집실   2007-08-14
[알림] 뉴코아-이랜드 노동자 석방 촉구 탄원서를 보내주세요!
안녕하세요. 영등포산업선교회입니다. 이랜드 관련 구속 노동자들이 불구속 재판을 받을 수 있도록 탄원서를 모으고 있습니다. 변호사 말로는 사과박스로 한박스는 모아야 한다고 합니다. 아래의 탄원서를 a4용지에 복사 편집하셔서 출력한 후 이름과 주소를 쓰셔
당당뉴스 편집실   2007-08-14
[사회] 미국의 회로따라 선교하는 한국 개신교
* 이 기사는 당당뉴스 제휴사인 대자보(http://www.jabo.co.kr/에 실린 정문순칼럼입니다. 미국의 회로따라 선교하는 한국 개신교 [정문순 칼럼] 개신교는 자신들의 선교가 ‘문화적 침략’이라는 자성 필요 정문순 탈레반에 인질로 잡혀 있는
당당뉴스 편집실   2007-08-14
[교계] 가짜 박사 syndrome
가짜 박사학위는 결코 목사직의 '버팀 몫'이 될 수 없다. 특히 가짜학위는 목사 직분과는 감히 비교될 수도 없고 그런 학위는 도리어 자신의 목회사역 전부를 부정하고 교회까지도 부끄럽게 하는 것이 된다. 그러나 하나님이 모른 척하신다고 지금도 가짜 박사
당당뉴스 편집실   2007-08-14
[사회] "임종인 진보신당이 나의 앞길이다"
* 이 기사는 당당뉴스 제휴사 대자보(www.jabo.co.kr/)에 실린 김영국 편집위원의 기사이다. '발칙한' 스무 살 대학생, "내 꿈은 진보정당의 국회의원"오늘은 갓 '스무 살' 된 대학생으로, 요즘 같은 세상에 꽤나 특이해 보이는 한 젊은 친
당당뉴스 편집실   2007-08-13
[김홍도목사 불기소 이후] [전문] 세습·횡령·불륜 논란, 금란교회 김홍도 목사 동아일보 인터뷰
이 기사 링크는 동아일보 신동아 2007.07.01 통권 574 호(p166-200)에 실린 조성식 기자의 기사 전문을 페이지 별로 링크한 것이다. 필자로부터 기사 전문 게제 허락을 얻기전까지 링크로 소개한다. 당당뉴스는 인터뷰 내용 중 사실과 다른
당당뉴스 편집실   2007-08-13
[교계] 이재정 장관, '통일은 이미 시작됐다'
이재정 통일부장관이 8월 9일 서울 홍은동 그랜드호텔에서 열린 '한반도평화국제심포지움'에 참석해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 정착을 위해 한국교회가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21세기의 가치는 평화이고, 지향점은 통일이다"며 "통일은 민족의
당당뉴스 편집실   2007-08-12
 331 | 332 | 333 | 334 | 335 | 336 | 337 | 338 | 339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20-012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2가 35 기사연빌딩 401호 ☎ 02-393-4002(팩스 겸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자득
제호 : 당당뉴스  |  등록번호 : 서울아00390  |  등록연월일 : 2007.7.2  |  발행인 겸 편집인 심자득(010-5246-1339)
Copyright © 2005 당당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ngdang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