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4,496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교계] 전명구 목사는 더 이상 자신의 야욕을 위해 감리회를 볼모로 삼아서는 안 됩니다.
전명구 목사는 더 이상 자신의 야욕을 위해 감리회를 볼모로 삼아서는 안 됩니다. 제32회 감독회장 선거무효· 당선무효 확인 소송이 결국 대법원까지 가게 되었습니다. 지난달 10월 25일과 31일 서울고법이 항소기각 판결을 내린 후 대승적으로 판결에 승
곽일석   2019-11-07
[교계] "목회준비 어떻게 해야 하나요?"
목회를 준비하는 대학원생들을 대상으로 한 ‘목회준비학교’가 11월 5일(화) 감리교신학대학교에서 시작됐다. 본부 선교국(오일영 총무)이 주최하고 대학원 총학생회가 주관하는 이번 프로그램은 예비 목회자들이 목회현장에 나가기 전에 목회자로서 필히 준비해야
심자득   2019-11-06
[교계] “담임목사와 부담임목사들이 함께 설교 강단에 서다”
효성중앙교회(담임목사 정연수)는 매년 추수감사절을 11월 첫째 주에 지키며 교회학교 포함 전교인 연합예배로 드린다. 지난 1년 동안 교회와 가정을 지켜 주신 하나님께 감사하며 자녀들과 함께 예배하였고, 성찬식을 통해 주님 안에서 한 가족임을 확인하는
서신천   2019-11-05
[교계] 감신대 총장선거, 유태엽·이후정·왕대일 관문 통과
제15대 감신대 총장선출 두 번 째 단계로 5일 감신 웨슬리채플에서 진행된 정책발표회에서 5명의 후보중 기호1 유태엽, 기호2 이후정, 기호3 왕대일 교수가 관문을 통과했다. 전병식 교수는 학교 외부인에도 불구하고 선전했다는 평가를 받았다.정책발표는
심자득   2019-11-05
[교계] “3.1운동은 복음으로 제국주의에 맞선 사건”
3.1운동 100주년인 2019년을 마무리하는 시점에, 기독교계의 3.1운동 참여에 대한 심층적 분석과 함께 오늘날 한국교회에 시사하는 바를 짚는 심포지엄이 열려 관심을 모았다.기독교한국신문(발행인 유달상)이 창간 7주년을 맞아, 4일 오후 기독교회관
이병왕   2019-11-05
[교계] 여의도순복음 “‘대통령 하야 50만명 서명’ 사실 아냐”
‘동성결혼 반대 운동’ 서명이 ‘문재인 대통령 하야’ 서명으로 둔갑되는 일이 일어났다. 한기총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에 의해서다.여의도순복음교회는 4일 해명서(사진)를 내고, 최근 전광훈 목사가 문재인 대통령 하야 서명지 50만장을 보내왔다고 주장한 것
이병왕   2019-11-05
[교계] 실천신학대학원 이사장에 박종화 목사
11월 4일 실천신학대학원 신임이사장으로 박종화 목사가 취임했다. 박종화 신임이사장은 8대 이사장으로 전임 손인웅 이사장의 뒤를 이었다.박종화 신임이사장은 한신대학교 교수와 기장 총무, 경동교회 담임 등을 역임했으며 세계교회협이회 10차 총회 한국준비
당당뉴스   2019-11-04
[교계] 숙소와 차량제공 등 태국 웨슬리신학교와 업무협약 체결
감리교회 공동체성회복과 다음세대를 위해 사회성화운동을 펼치고 있는 웨슬리사회성화실천본부(대표 홍성국목사)는 “지난달 15일(화) 숭의교회에서 중부연회 웨슬리사회성화실천본부(본부장 이선목 목사) 확대 운영위원회를 갖고 중부연회에서의 감리교웨슬리하우스 운
웨슬리사회성화실천본부   2019-11-04
[교계] 명성교회 세습반대를 위한 신학자 성명서
명성교회 세습반대를 위한 신학자 성명서 3.1 운동 백주년을 기념하는 뜻 깊은 해에 한국의 민족정신을 이끌던 기독교가 이제 도리어 사회적 지탄의 대상인 교회세습을 용인하는 결정을 내리게 된 것은 참으로 수치스럽고 참담한 일이다. 교회는 모든 신자를 하
당당뉴스   2019-11-04
[교계] 폐단구함(弊簞救鹹), 소금을 담으려면 광주리가 튼튼해야 합니다.
폐단구함(弊簞救鹹), 소금을 담으려면 광주리가 튼튼해야 합니다.박태순(朴泰淳·1653~1704)의 시 '지감(志感)'에 나오는 네 구절입니다. "평온하다 어느 날 가파르게 변하니, 수말 네 마리가 재갈 풀고 횡으로 달리는 듯. 재목 하나
곽일석   2019-11-02
[교계] 총회특별재판위원회의 출교판결 무효 선고에 붙여
총회특별재판위원회의 출교판결 무효 선고에 붙여 1. 출교판결 무효 선고 경위 2019년 11월 1일 총회특별재판위원회(위원장 최승호 목사, 2019총특재 교회재판 이전 사회법소송 사건)가 피고인 이성현, 김재식 목사에 대한 총회재판위원회의 출교판결 무
신기식   2019-11-02
[교계] 신학과 인문학의 대화가 펼쳐지다
지난 10월 31일(목) 창원제일교회(담임 최정규)에서 ‘제2회 목회자아카데미(삼남연회)’가 개최되었다. 강연자로 나선 김용규 선생은 철학과 신학을 두루 섭렵한 인문학자로서 활발한 저술활동을 펼쳐오고 있다.그는 1부 강연[인문학으로 본 현대사회와 기독
고성현   2019-11-01
[교계] 총특재 "이해연•김재식 출교 무효" 판결
감리회 총회특별재판위원회(위원장 최승호)가 교회법을 거치지 않고 사회법에 고발한 범과로 총회재판에서 출교된 이해연 김재식 목사에게 무죄를 선고했다.1일 감리회본부에 열린 총특재는 이날 총회2019총특재일04(15항, 교회재판 이전 사회법소송) 사건 선
심자득   2019-11-01
[교계] 교인 4명 중 3명 “기독교인 태극기 집회 참석 반대”
‘촛불 대 태극기’로 대비되던 우리사회 보수와 진보 진영의 집회가 조국 전 법무부장관 사태 이후 ‘서초동 대 광화문’으로 바뀐 상황이다. 현재 보수진영의 광화문 집회를 주도하는 이는 한기총 대표회장인 전광훈 목사며, 열렬 참여자는 기독교인들이다.이런
이병왕   2019-11-01
[교계] 이평구 목사 지위확인가처분 각하
이평구 목사가 자신의 목사 면직이 부당하다며 신청한 지위확인가처분 소송(서울중앙지방법원 2019카합 244 채권자 이평구, 채무자 기독교대한감리회)이 지난 24일 각하된 것으로 확인됐다.이평구 목사는 “기독교대한감리회 산하 호남선교연회가 2010. 1
심자득   2019-10-31
[교계] 한국교회 농락하는 한기총 전광훈 대표 규탄한다.
한국교회 농락하는 한기총 전광훈 대표 규탄한다. “생명을 사랑하고, 좋은 날을 보려고 하는 사람은 혀를 다스려 악한 말을 하지 못하게 하며, 입술을 닫아서 거짓말을 하지 못하게 하여라. 악에서 떠나, 선을 행하며, 평화를 추구하며, 그것을 좇아라.”(
당당뉴스   2019-10-31
[교계] [문자중계] 제33회 총회 입법의회 둘째 날
* 새로고침(F5)을 누르시면 최신 정보를 볼 수 있습니다.이 문자중계는 실제 발언과 다를 수 있습니다. 이 기록은 최성철 목사가 수고해 주었습니다. 제33회 총회 입법의회 둘째 날09:30구세군 김필수 사령관의 감리회 입법의회 축하영상 메시지 보냄.
당당뉴스   2019-10-30
[교계] [생중계] 제33회 총회 입법의회 둘째 날
제33회 총회 입법의회 둘째 날 기록영상 * 첫날 9시 50분부터, 둘째 날 9시 20분부터 방송이 시작됩니다. 이 영상은 꿈의교회와 감리회본부로부터 협조를 받았습니다.오전 9시 30분 구세군 김필수 사령관이 감리회의 입법의회를 축하하는 영상이 상영되
심자득   2019-10-30
[교계] [문자중계] 제33회 총회 입법의회 첫째 날
* 새로고침(F5)을 누르시면 최신 정보를 볼 수 있습니다.이 문자중계는 실제 발언과 다를 수 있습니다. 이 기록은 최성철 목사가 수고해 주었습니다. 입법의회 첫 날 2019년 10월 29일 오전 10시, 윤보환 감독회장 직무대행의 집례로 원성웅 최규
당당뉴스   2019-10-29
[교계] [생중계] 제33회 총회 입법의회 첫째 날
시청하실 분은 아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팝업창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 첫날 9시 50분부터, 둘째 날 9시 20분부터 방송이 시작됩니다. 이 영상은 꿈의교회와 감리회본부로부터 협조를 받았습니다. 기독교대한감리회 제33회 총회 입법의회가 29일, 3
심자득   2019-10-29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20-012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2가 35 기사연빌딩 401호 ☎ 02-393-4002(팩스 겸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자득
제호 : 당당뉴스  |  등록번호 : 서울아00390  |  등록연월일 : 2007.7.2  |  발행인 겸 편집인 심자득(010-5246-1339)
Copyright © 2005 당당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ngdang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