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48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칼럼] [좋은만남 이야기] 한 텔레마케터의 전화를 받고
좋은만남 이야기 오늘 교회 청년들과 점심약속이 있어서 버스를 타고 나올 때 있었던 일입니다.버스를 타고 40분 가량 가는 길이라 마음 편하게 앉아 책을 펴들고 읽고 있었습니다. 얼마 가지 않았는데 휴대전화 벨이 울렸습니다. 전화를 받으니 어떤 여자분의
방현섭   2009-03-02
[교계] 은평동지방 감독선거사태 관련 성명서 채택
지난 2월 22일에 열린 서울연회 은평동지방회는 현 감리교회 감독회장선거와 관련한 일련의 사태에 대하여 아래의 입장을 공식적 지방회원의 이름으로 천명하기로 결의하였다.이날 건의안 심사위원회에 접수된 성명서에는 방현섭 목사, 이경덕 목사, 김병훈 목사,
방현섭   2009-03-01
[칼럼] [좋은만남 이야기] 10년을 버틸 만한 장난감을 찾아보세요!
전에 올린 글에서 저는 최소한 10년은 버텨야 하지 않겠느냐고 했습니다. 말이 10년이지 10년이라는 세월이 결코 만만한 세월이 아님을 다 아실 것입니다. 말 그대로 10년이면 강산도 변한다고 하는데 말이니다.10년이라는, 결코 만만치 않은 세월을 지
방현섭   2009-02-25
[환경] 탐욕과 이기심에 대한 경고가 설교와 목회로 지속적으로 제기되어야
2009년 기독교환경회의가 23일(월) 오후 1시 30분 궁정교회에서 열렸다. 이날 회의는 ‘기후변화시대의 교회’라는 주제로 기독교환경운동연대, NCCK 생명윤리위원회 주관으로 열렸으며 주최는 NCCK 생명윤리위원회, 한국기독교총연합 환경위원회, 기독
방현섭   2009-02-23
[문화] Kurt Cobain, 그는 나에게 예수가 되었다.
이 글은 Firewitch 닉네임을 쓰시는 분의 글로 본인의 동의를 얻어 게재합니다.록음악이라는 장르와 기독교라는 정서가 왠지 어울리지 않는 것 같지만 좋아하는 거야 어쩌겠습니까!그래도 그 안에서 예수를 발견하였다니 한번 관심 갖고 읽어볼 만하겠습니다
방현섭   2009-02-23
[감리교 선거 사태] 감리교회를 바로지키기 위한 비상기도회 - Photo 스케치 50장!
감리교회 사태가 한동안 소강국면으로 접어드는가 했더니 김국도 목사 측의 감리회관 감독회장실 점거로 다시 한 번 심적인 한파가 몰아친 것처럼 봄날 같이 따스한 나날들이 계속되는가 싶더니 갑자기 한파가 찾아와 행인들의 옷깃을 여미게 하였다. 그러나 쌀쌀한
방현섭   2009-02-16
[예수목회세미나] [예수목회세미나] 대속론에 관한 발제의 논쟁점에 대한 전체 토론회
저녁시간에 예정되었던 김규항 선생의 강의가 진행되지 못하였다. 어떤 실수가 있었는지 김규항 선생이 강의 시각을 잘못 알고 있어 강연장에 나타나지 않은 것이다. 이에 주최측이 급작스럽게 토론회를 개최하였다. 주제는 오후에 열렸던 김준우 소장의 대속론에
방현섭   2009-02-11
[예수목회세미나] [예수목회세미나] 탐욕과 공포의 시대에 내가 하고 싶은 예수 목회
참석자 50명이 일곱 개의 조로 나누어 ‘탐욕과 공포의 시대에 내가 하고 싶은 예수 목회’라는 주제로 한 시간 동안 토론을 하였다. 이어 세미나실에 다시 모여 토론의 내용을 조별로 발표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 토론의 발표에서 중요하게 눈을 끈 것은 탐
방현섭   2009-02-11
[예수목회세미나] [예수목회세미나] 대속론의 문제와 예수의 구원 / 김준우교수 특강
늘 이해되지 않았던 대속론의 문제 : 오늘의 현실 속에서 교회가 전통적으로 가르쳐 왔던 구원론, 대속론이라는 것이, 폭력과 그 희생자들에게 어떤 의미를 줄 것인가? 교권을 강화시키는 기독교가 있고, 교권을 강화시키는 종교에 맞서서 인간을 해방시키는데
방현섭   2009-02-11
[예수목회세미나] [예수목회세미나] 예수와 나의 목회
예수와 나의 목회 1 한성수 목사(하늘씨앗교회) 교회에서 고등부 교사를 지내던 70년대 중반에 감신대에 학사편입하여 의도하지 않았지만 목사가 되었다. 80년에 도미, 맨해튼의 무역회사에서 2년여 근무하다가 아내의 반대로 목회를 시작하였다. 미국에서 1
방현섭   2009-02-11
[교계] 정연길 목사 재판 열렸으나 5분만에 끝나
2월 4일(수) 오전 11시 10분 경에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법정 317호에서는 정연길 목사와 우 모씨의 일반교통방해 및 집회와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혐의에 대한 공판이 열렸다.그러나 공판은 5분만에 끝났는데 이는 현재 야간시위금지에 관한 조항이 헌법
방현섭   2009-02-04
[감리교 선거 사태] 교권수호 기도회, 김국도 목사 감독회장 직무수행하겠다, 천명?
오후 3시 30분 현재 금란교회에서는 약 2천여명이 모여 김승현 전 중부연회 감독의 사회로 교권수호기도회가진행되는 가운데 광화문 감리회관 16층에는 30여명의 K목사 지지 목사들이 찾아와 항의를 하고 있다.한편, 금란교회에서 진행되고 있는 교권수호기도
방현섭   2009-02-02
[영성] 현대판 나봇의 포도원 강탈사건
제목 : 현대판 나봇의 포도원 강탈사건성경 ; 열왕기상 21,15-1915 이세벨은 나봇이 돌에 맞아 죽었다는 소식을 듣고, 곧 아합에게 말하였다. "일어나십시오. 돈을 주어도 당신에게 넘기지 않겠다고 하던 이스르엘 사람 나봇의 포도원을 차지하십시오.
방현섭   2009-01-25
[교계] '올바른 감리교회를 세우기 위한 모임' 정책회의에서는...
올바른 감리교회를 세우기 위한 모임 정책회의에서 논의된 내용을 가감없이 공개합니다. 관심 있는 분들의 참여를 바랍니다.홈페이지는 http://savekmc.kr 입니다.----------------------------------------------
방현섭   2009-01-23
[칼럼] 예수살기 서울경기 모임 월례모임 “MB 악법 뜯어보기”
예수살기 서울경기 모임 월례모임 “MB 악법 뜯어보기” 1월 13일 오후 7시 향린교회 2층에서는 예수살기 서울경기모임의 월례모임이 열렸다. 2009년을 맞아 처음으로 모이는 월례모임에는 송년모임에 비해 눈에 띄게 참석자가 적었다. 그래도 가장 많은
방현섭   2009-01-14
[칼럼] [좋은만남 이야기] 첫 목회를 준비하는 마음
‘첫 단추를 잘 꿰어야 한다’는 말이 있습니다.모두 다 아시겠지만 모든 일은 시작이 중요함을 역설하는 속담입니다. 시작을 잘 하면 그 탄력에 의해서 이후의 일도 잘 풀리게 될 것입니다. 그러나 시작을 잘못하면 끝에 가서 이러지도 못하고 저러지도 못하는
방현섭   2009-01-12
[사회] 또다시 옥에 갇힌 정연길 목사 면회記
새벽 다섯시, 주일 아침을 위해 한참 단잠에 빠져 있던 시각에 전화벨이 울렸습니다. 아침을 위한 알람인줄 알고 전화를 잡았더니 정연길 목사에게 전화가 온 것입니다. 이 시각에 올 전화가 아니었기에 눈을 의심하면서 전화를 받았습니다. 전화 저편에서는 정
방현섭   2009-01-05
[생활] [좋은만남 이야기] 10년이면 강산도 변합니다
어제 2008년도 송년주일 예배를 드렸습니다. 감개가 무량하다고 할까, 스스로 대견하다고 할까, 아무튼 묘한 감정의 교차를 경험하면서 예배를 드렸습니다. 지난 2000년부터 목회를 시작했으니까 이제 햇수로 9년째 목회를 했고 10년째 목회를 앞두고 있
방현섭   2008-12-29
[칼럼] 해임교사의 출근투쟁에 참여하며
경기가 안 좋아서인지 영 연말 분위기나 성탄절 분위기가 나지 않고 썰렁합니다. 그런데 갑자기 연말연시 세밑을 뜨겁게 달구는 사건이 생겼습니다. 바로 일제고사를 거부한 일곱 명의 교사들에게 내려진 징계조처와 이에 저항하는 교사, 학생, 학부모들의 반란입
방현섭   2008-12-19
[칼럼] [좋은만남 이야기] 초록가게를 아십니까?
얼마전에 우리교회로써는 상상할 수 없을 만한 일이 있었다. CBS 방송국에서 우리교회를 취재하러 온 것이다. 그것도 글 기사가 아니라 영상기사로 뉴스 시간에 방영된다는 것이다. 예배를 마치고 애찬을 나눈 후 차를 한 잔 씩 마시고 있던 주일 오후 1시
방현섭   2008-12-17
 21 | 22 | 23 | 24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20-012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2가 35 기사연빌딩 401호 ☎ 02-393-4002(팩스 겸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자득
제호 : 당당뉴스  |  등록번호 : 서울아00390  |  등록연월일 : 2007.7.2  |  발행인 겸 편집인 심자득(010-5246-1339)
Copyright © 2005 당당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ngdang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