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8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미주] 미주 헨리아펜젤러대학교-목원대학교 MOU협약 맺어
헨리아펜젤러대학교(구 미주감리교신학대학교)는 목원대학교 신학대학과 학문 및 상호 교류를 통해 협력을 촉진하고 발전시키기 위한 MOU 업무협약식을 3월 28일 오후7시(미국서부시간) 비대면 줌화상으로 가졌다. 목원대학교 신학대학장 유장환 교수의 사회로
당당뉴스   2022-03-30
[미주] 미주연회 66교회는 감독회의 협의 결과에 대하여 다음과 같이 선언한다.
미주연회 66교회는 감독회의 협의 결과에 대하여 다음과 같이 선언한다. 미주자치연회는 2021년 1월에 열린 미주자치연회 입법의회에서 장정에서 벗어난 자치법을 개정하였다. 이에 미주 72 교회가 독립적인 수준의 미주자치법에 대하여 감독회장님의 치리를
당당뉴스   2022-03-23
[미주] 헨리아펜젤러대학교 개교기념 감사 및 학술지 발간 축하예배 드려
헨리아펜젤러대학교는 3월 13일 오후 4시 남가주 빌라델비아 교회에서 개교기념 감사 및 학술지 발간 축하예배를 드렸다. 교수와 학생, 그리고 동문들이 모인 가운데 대면과 비대면(Zoom)으로 동시 진행한 감사예배에서 정인호 총장은 ‘신학교의 사명’이라
당당뉴스   2022-03-20
[미주] 미주연회에 대하여 감독회의는 무엇을 논의해야 하는가?
한국으로 소속하기를 원하는 미주연회 66개 교회가 청원 문제를 놓고 금식을 선언했다는 기사를 보고 안타까운 마음에 글을 올립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청원을 한 분들과 친분이 있고, 또 그 분들과 지난해 미주 입법의회 때 개정안 발의를 위해 중심적으로 같
한철희   2022-02-20
[미주] 미주 66개 교회의 본국 연회 및 지방회 편입을 위한 금식기도 선언문
미주 66개 교회의 본국 연회 및 지방회 편입을 위한 금식기도 선언문 - 나의 기뻐하는 금식은 흉악의 결박을 풀어주며 멍에의 줄을 끌러주며 압제당하는 자를 자유케 하며 모든 멍에를 꺾는 것이 아니겠느냐(이사야 58:6) - 우리 믿음과 삶에서 어머니와
당당뉴스   2022-02-18
[미주] 고법, 미주감독선거무효소송에 보조참가 허락. 재판 길어질 듯
서울고등법원이 지난 15일 미주 감독선거무효소송(2021가합530504)에서 선거 당시 미주 선거관리위원장이었던 권덕이 목사의 피고 보조참가를 허락했다.(하단에 결정문 참조) 지난 9월 6일 1심에서 공동소송적 보조참가를 각하하자 권덕이 목사가 즉시항
심자득   2021-12-16
[미주] 자치법은 여전히 장정과 상충합니다
미주연회 자치법은 여전히 장정과 상충하므로 본국 연회 편입을 선언합니다. 지난 제34회 기독교대한감리회 총회 입법의회는 개혁 입법이 이루어져 감리교회의 위상을 높이고 코로나 이후, 급변하는 미래를 준비하였습니다. 또한 감리교회에서 완전히 벗어난 자치법
당당뉴스   2021-12-09
[미주] 미주연회, 과연 이것이 연회인가?
미주연회, 과연 이것이 연회인가?고척일목사(미주연회) 수년 전 한국에 대규모 시위가 열렸을 때, 당시 시위 피켓의 문구 중 대표적인 것이 “이게 나라냐”였고, 이 문구는 삽시간에 퍼져서 국민의 마음을 움직였다. 현 미주자치연회의 상황을 보며 드는 생각
고척일   2021-10-23
[미주] 2021 미주자치연회 자치법 공포안
2021 미주자치연회 자치법 공포안 머 리 말 할렐루야, 하나님의 사랑과 은총이 미주자치연회 300여 교회와 1만여 성도 위에 함께하시기를 바랍니다. 지난 2021년 10월 16일 임시입법의회를 통해서 동년 1월 25일에 결의되고 공포되었던 「2021
당당뉴스   2021-10-21
[미주] 존경하는 감독회장님, 장정개정위원장님과 위원님 그리고 입법의회에 드립니다.
존경하는 감독회장님, 장정개정위원장님과 위원님 그리고 입법의회에 드립니다. 감리회의 부흥을 위해 애쓰시는 감독회장님, 장정개정위원회 그리고 총회 입법의회 여러분께 미주연회 감리교회 회복을 위한 목회자들이 다시 한번 청원을 드립니다.지난 2020년, 미
당당뉴스   2021-10-20
[미주] 미주 감독선거무효소송의 선관위원장 보조참가 각하돼
박승수 목사가 제기한 미주연회감독선거 무효소송(2021가합530504)에 피고 공동적 보조참가했던 권덕이 전 미주선거관리위원장에 대해 서울중앙지방법원이 지난 6일 보조참가 각하결정을 내린 것으로 확인됐다.권덕이 전 미주선관위원장은 피고 기독교대한감리회
심자득   2021-09-09
[미주] 미주감독선거 무효소송에 권덕이 전 선관위원장 보조참가
미주자치연회 임승호 감독이 미주감독선거무효소송에 아무 대응을 하지 않겠다고 선언해 무변론 선거무효판결이 날 것으로 예상됐으나 선거 당시 미주 선거관리위원장이었던 권덕이 목사가 피고 공동소송적 보조참가를 신청하고 법원이 선고기일을 변경하는 등 변수가 발
심자득   2021-08-13
[미주] 미주자치연회, LA 지역사회에 마스크 178만장 전달
미주자치연회(감독 임승호)가 11일 LA한인회에 일회용 마스크 50만장 등 총 178만장을 지역사회에 전달했다.이 마스크는 한국 기업 판다그램(대표 안병철)이 기부했으며 지난 1일 LA국제공항을 통해 도착했다.판다그램은 자동차 관련 및 3D 홀로그램
심자득   2021-06-12
[미주] 미주연회는 정체성을 분명히 하라! 감리교회인가? 독립교단인가?
미주연회는 정체성을 분명히 하라! 감리교회인가? 독립교단인가? 미주자치연회(이하 미주연회)가 여러 가지 논쟁으로 뜨겁다. 그러나 논쟁을 끝내는 방법은 의외로 간단하다. “완전한 자치연회”라는 가면을 벗어버리고 진정한 감리교회를 회복하든지, 오랜 세월
당당뉴스   2021-06-08
[미주] 신기식 목사의 <미주자치연회를 위한 제언>을 읽고
신기식 목사의 을 읽고 중부연회에 소속하고 있는 신기식 목사가 무엇 때문에 바다 건너 미주자치연회에 대하여 그토록 관심을 갖는지 우선 의문이 든다. 그리고 글의 논조로 볼 때 미주자치연회를 위한 객관적이고 발전적인 제언이라기보다는 무언가 미주자치연회에
당당뉴스   2021-06-05
[미주] 미주, 미주자치연회를 위한 6월 기도운동 선포
미주자치연회는 6월을 연회를 위한 기도의 달로 정했습니다. 1. 우리가 6월을 기도의 달로 정한 이유가 있습니다.우리 연회의 머리는 주 예수 그리스도입니다. 그리고 서로가 다 소중한 지체이고 한 몸입니다. 더욱이 우리는 스스로 웨슬리의 후예라고 합니다
당당뉴스   2021-05-30
[미주] 미주자치연회 자치법의 배경과 제정이유
기독교대한감리회원 및 입법의회대표님들께 최근 미주자치연회에 대하여 많은 관심과 비판을 주심에 감사드립니다.건전한 비판을 통해 미주자치연회는 더욱 건강하게 발전하며 맡겨주신 선교적 사명을 감당하게 될 것입니다.하지만, 미주자치연회의 자치법에 대하여 너무
당당뉴스   2021-05-29
[미주] 미주자치연회를 위한 제언
미주자치연회를 위한 제언 신기식 목사(중부연회/신생교회 담임) 2021년 10월 제34회 총회 입법의회를 앞두고 장정개정위원회(위원장 최헌영 목사)와 8개 분과위원회가 활동 중에 있다. 다양한 내용의 발의안이 장정개정위원회에 제출 중에 있다. 그 중에
신기식   2021-05-28
[미주] 캐나다 주님의제자교회 “요셉의 창고”로 밴쿠버를 섬기다.
미주자치연회 캐나다서지방 주님의제자교회 “요셉의 창고”로 캐나다 밴쿠버 지역사회를 섬기다.Covid-19로 명명된 전 세계적인 팬데믹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캐나다 벤쿠버의 한인교회들과 교민들을 돕고자 캐나다 밴쿠버 코퀴틀람에 위치한 주님의제자교
박찬혁   2021-05-28
[미주] 유은식, 공병영, 안대원, 조계찬 목사들을 반박하며
유은식, 공병영, 안대원, 조계찬 목사들을 반박하며 유은식, 공병영, 안대원, 조계찬 목사님들의 주장 유은식 목사님의 글은 반박할 필요성을 별로 느끼지 못해서 지켜만 봤다. 그런데 공병영 목사님의 글이 올라왔다. 그래서 함께 묶어서 반박을 한다. 먼저
성모   2021-05-28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20-012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2가 35 기사연빌딩 401호 ☎ 02-393-4002(팩스 겸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자득
제호 : 당당뉴스  |  등록번호 : 서울아00390  |  등록연월일 : 2007.7.2  |  발행인 겸 편집인 심자득(010-5246-1339)
Copyright © 2005 당당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ngdang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