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7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강좌] 청주북지방회 교사세미나
코로나19로 각 교회들은 어려운 시기를 보내고 있고, 이와 함께 주일교회학교도 힘겨운 상황을 처해있다. 이러한 어려움을 극복하고자 충북연회 청주북지방회(감리사 허준영 목사) 교육부가 주관하는 교사세미나가 9월 26일(주일)부터 11월 14일(주일)까지
cycm   2021-10-26
[강좌] 하루 하루가 달라요. 아침 저녁으로 선선해진 것은 물론이고
2013년 9월 1일 성령강림 후 열다섯번째 주일이자 창조절 첫번째 주일 강단 꽃꽂이입니다. 하루 하루가 달라요. 아침 저녁으로 선선해진 것은 물론이고 한 낮 햇살도 그 느낌이 사뭇 다르구요. 누군가 이제 가을은 잠시 지나치는 간절기에 불과하다고 하지
류만자   2013-09-03
[강좌] 너무 티나게 꽂아서 지나치다 싶을 때가 많거든요.
* 색동교회 사이트(http://cafe.daum.net/saek-dong2010 )에 실린 이 연재글을 게재 편집하는 봉사자의 사정으로 몇주간 쉬었습니다. 이 연재는 계속 됩니다.2013년 7월 7일 성령강림 후 일곱번째 주일이자 맥추감사주일 강단
류만자   2013-07-09
[강좌] 어쨌거나 시들어가는 모습까지도 식생적이라 할 수 있으니
2013년 6월 2일 성령강림 후 두번째 주일 강단 꽃꽂이입니다. 지난 주는 5월의 마지막 주로 문화교실 봄 학기가 마감되는 주였어요. 제가 듣는 꽃꽂이 수업도 마지막 시간이었는데 마지막 시간이라고 선생님이 거금을 들여서 프랑스까지 가서 배워 온 비장
류만자   2013-06-04
[강좌] 가만 있어보면 아카시아 꽃 내음이 살포시 맡아지지요.
2013년 5월 26일 성령강림 후 첫번째 주일이자 삼위일체주일이고 존 웨슬리 회심기념주일 강단 꽃꽂이입니다. 예전 같지는 않지만 가만 있어보면 아카시아 꽃 내음이 살포시 맡아지지요. 아파트에서 엘리베이터를 기다리다 보면 바람결에 실려 오기도 하구요.
류만자   2013-05-29
[강좌] 성령강림주일에다 초파일까지 겹치니...
2013년 5월 19일 성령강림주일 강단 꽃꽂이입니다. 주말 연휴가 있던 주간이어서 강단 꽃꽂이를 평소보다 하루 일찍 목요일에 꽂았어요. 늘 가던 시간에 꽃시장에 갔는데 벌써 꽃이 다 동이 났더라구요. 성령강림주일에다 초파일까지 겹치니 꽃 수요가 엄청
류만자   2013-05-21
[강좌] 흐드러지게 만개한 벚꽃이 장관이더군요.
2013년 4월 21일 부활절 네번째 주일 강단 꽃꽂이입니다. 지난 주에는 꽃시장에 두 번 다녀왔는데 오가는 길에 벚꽃 구경을 참 잘했지요. 경마장 옆으로 돌아가면 벚꽃 나무가 잘 가꿔져 있어 흐드러지게 만개한 벚꽃이 장관이더군요. 지난 주에는 사실
류만자   2013-04-23
[강좌] 예루살렘에 입성하는 예수님의 무거운 마음을 염두에 두고
2013년 3월 24일 사순절 여섯번째 주일이자 고난주간이 시작되는 종려주일 강단 꽃꽂이입니다. 강단 꽃꽂이는 교회력에 따라 1년 단위로 순환되는데다 또 매년 그 계절에 나오는 꽃들이 뻔하잖아요. 꽃을 꽂을 때마다 똑같은 반복이 아닌지 걱정이 앞선답니
류만자   2013-03-26
[강좌] 겨울에 시작된 사순절이 어느덧 5주째 막바지로 치닫고 있어요.
2013년 3월 17일 사순절 다섯번째 주일 강단 꽃꽂이입니다. 목사님께서 설교 서두에서 말씀하신 것처럼 겨울에 시작된 사순절이 어느덧 5주째 막바지로 치닫고 있어요. 이제 완연한 봄이 되었구요. 색동 강단에도 봄 기운을 들여 놓으려는 꽃꽂이로 꾸몄어
류만자   2013-03-20
[강좌] 사순절 기간인 줄을 다 아는지 주로 보라계통으로...
2013년 3월 3일 사순절 세번째 주일이자 3.1절 기념주일 강단 꽃꽂이입니다. 근래에 강단 꽃꽂이가 직립형 화형 일색이어서 이번엔 사방형으로 변화를 가져보자 하고 시장에 나갔었습니다. 근데 처음 들른 소재 가게에서 벚꽃가지를 택하는 바람에 어쩔 수
류만자   2013-03-06
[강좌] 우려했던 대로 주일에는 벌써 많이 시들어 있더군요.
2013년 2월 24일 사순절 두번째 주일 강단 꽃꽂이입니다. 지난 주에도 살까 말까 망설이다 튤립을 골랐는데 이번 주에도 제일 먼저 눈에 들어와 결국 아이리스를 세 단이나 집어 들었어요. 바이올렛 색상의 대표주자이니 사순절 기간 중에 한번은 써야겠다
류만자   2013-02-26
[강좌] 사순절 절기의 강단색상인 보라를 이번에는 튤립으로 했습니다.
2013년 2월 17일 사순절 첫번째 주일 강단 꽃꽂이입니다. 사순절이 시작되었지요. 계절적으로는 봄빛이 무르익어갈 시기가 된거구요. 사순절 절기의 강단색상인 보라를 이번에는 튤립으로 했습니다. 첨에 보라색 튤립을 보고 더 이상 없다 싶어 바로 샀는데
류만자   2013-02-18
[강좌] 강단 꽃꽂이를 통해 예수님 얼굴의 광채를 느껴 보셨으면 했어요.
2013년 2월 10일 주현 후 마지막 주일 강단 꽃꽂이입니다. 주일이 설날이어서 색동 예배에 많은 분들이 참석하지는 못하겠지만 주현 후 마지막 주일이자 변화주일인 이번 주는 또 수요일부터 시작되는 사순절을 앞두고 있지요. 그래서 강단 꽃꽂이에도 생각
류만자   2013-02-13
[강좌] 잔설을 뚫고 피어난 듯한 산당화의 이미지를 보세요!
2013년 2월 3일 주현 후 네번째 주일 강단 꽃꽂이입니다. 새해가 시작된 지가 바로 엊그제 같은데 벌써 2월이네요. 입춘에 대설이라니 이 겨울이 쉬 물러서지는 않을거 같아요. 2주 전에 꽃시장에서 산당화에 마음을 빼앗겼었는데 그때에는 파티 분위기를
류만자   2013-02-06
[강좌] 시골 울타리 모습을 떠올리며 개나리를 주변에 꽂았지요
2013년 1월 27일 주현 후 세번째 주일 강단 꽃꽂이입니다. 대한이 지나면 추위도 한풀 꺾일 줄 알았는데 일주일 내내 비가 오락가락 궂은 날이 계속되더니 주말에는 또다시 강추위가 몰려 왔어요. 그래도 색동강단의 봄마중은 계속됩니다. 이번 주에는 제
류만자   2013-01-29
[강좌] 설유화의 실루엣과 색감이 따뜻한 봄 소식을 전해 주네요
2013년 1월 20일 주현 후 두번째 주일 강단 꽃꽂이입니다. 그렇게도 대단했던 추위도 이제 조금씩 풀려가는 거 같아요. 대한이 지나면 이제 아주 심한 추위는 없겠지요. 주현절 두번째 주일도 겨울에 미리 만나는 봄소식을 이어가요. 특히나 주일 전 토
류만자   2013-01-22
[강좌] 목련 꽃몽우리 중 하나가 벌어지기 시작했더군요.
2013년 1월 13일 주현 후 첫번째 주일 강단 꽃꽂이입니다. 이번 주 성서일과 중 색동강단이 택한 말씀은 이사야 말씀이었지요. “내가 너를 지명하여 불렀나니 너는 내 것이라” 독일에 있을 때 뒤셀도르프로 옮긴 후 우리의 교회생활은 청소년과 함께 하
류만자   2013-01-15
[강좌] 힘 좀 빼고 밝고 자연스럽고 부드럽고 따뜻하고…
2013년 1월 6일 신년주일이자 주현절 주일 강단 꽃꽂이입니다. 보통 신년주일 강단 꽃꽂이 하면 소나무와 극낙조화 같은 소재로 고고한 기상을 표현하곤 하죠. 저희도 지난 두 해는 그렇게 했었구요. 그런데 이번엔 그런 딱딱한 이미지 보다는 힘 좀 빼고
류만자   2013-01-08
[강좌] 끝냄이 아닌 새 시작의 희망을 담아서
2012년 12월 30일 성탄절후 첫번째 주일이자 2012년 송년주일 강단 꽃꽂이입니다. 새로 산 토기 수반에 극낙조화로 신년주일 강단꽃꽂이를 한 게 엊그제 같은데벌써 금년도 마지막 꽃꽂이를 꽂았네요.나이 든 티 내는 거 같아서 뭐하긴 하지만 그래도
류만자   2013-01-06
[강좌] 2012년 2월 5일 주현후 다섯번째주 강단 꽃꽂이입니다.
2012년 2월 5일 주현후 다섯번째주 강단 꽃꽂이입니다. 지난 주의 북극추위도 입춘을 맞으며 조금 누그러졌죠.하지만 이번 주에도 맹추위가 다시 온다는데 색동가족 여러분 건강 주의하세요.그리고 주방 수도 관리도 신경쓰구요. 강단 꽃꽂이는 일주일에 한번
류만자   2012-02-10
 1 | 2 | 3 | 4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20-012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2가 35 기사연빌딩 401호 ☎ 02-393-4002(팩스 겸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자득
제호 : 당당뉴스  |  등록번호 : 서울아00390  |  등록연월일 : 2007.7.2  |  발행인 겸 편집인 심자득(010-5246-1339)
Copyright © 2005 당당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ngdang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