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나친 인신 비하용어를 사용하거나 욕설, 사이비 선전, 광고, 도배글은 즉시 삭제합니다.
금칙어가 적용이되어 있어 금칙어 사용시 글쓰기가 제한됩니다.
 호주와 뉴질랜드에 이민 을 가서.....
 닉네임 : 호주뉴질랜드이주공사  2005-06-17 13:54:19   조회: 4728   
안녕하세요
(주)호주 뉴질랜드 이주공사 의 축산낙농업이민 담당자 입니다.
AUNZ Livestock Development Consulting Pty.,Ltd. 현지 축산이민정착컨설팅 한국지사장입니다.

통신상으로 인사를드립니다.
이제 2005년 중반기를 지나면서 대한민국에서 유일하게 농,축산 낙농업관련 (비육우,착유우,사슴,양돈,면양)등 의 사육목장과 고소득(과일,야채류,화훼,분재)등의 농장 등 임산업 관련이민을 전문적으로 한국 내 관련 업체들의 현지투자이민 사업에 대하여 컨설팅 및 정착사업을 약10 여년 이상을 호주와 뉴질랜드에 성공적으로 정착시킨 전문가 입니다.

그동안 반세기를 지나면서 국가별로 식량 및 육가공 관련 사육사업은 스스로 자급자족 하던 시대였으나 이제는 전 세계가 일일 생활권으로 접어들면서 나라별로 토지,기후,환경과 자국 보호에 우선하면서 강대국의 정치적인 정책에 의하여 경쟁력이 심화되고 있는 시대에 살고있습니다.

최근에 한국내 사정을 보더라도 해외출생 소 수입, 야채, 과일수입 등 2004년초부터 쌀 수입이 전면 개방이 되는 법안이 실행 되는 것을 보면 이제 농,축산 낙농인 들은 미래를 대비 하지 않으면 안 되실 것 입니다.

(주)호주 뉴질랜드 이주공사 와 AUNZ Livestock Development Consulting Pty.,Ltd. 회사 에 이민에 대한 모든 궁금증을 문의하시면 호주와 뉴질랜드에 목장, 농장, 가공사업체 등을 매입,창업하여 영어소통과 관련없이 운영방법을 한국에서와 동일하게 운영하실 수 있도록 저희 전문가들이 도와드리겠습니다.

이미 먼저 호주와 뉴질랜드 에 도착한 선배이민자와 농,축산,낙농이민자 과 중,소기업들이 성공적으로 자리를 잡고 한국으로의 수출을 실행하고 있습니다.

아직도 시작 단계입니다 왜 굳이 한국에서의 사업만을 생각하십니까 ?
호주와 뉴질랜드의 목장,농장을 구입하여 사료비가 안들며 전염병이 없는 광활하고 드넒은 초원나라 호주와 뉴질랜드 로 이민가서 자녀들은 고등학교까지 무료교육 혜택을 받으며 정부의 보호와 지원을 받으며 농,축산낙농업 의 초대형 목장과 농장을 소유하며 가족과
행복한 미래 를 개척하지 않으시겠습니까 .

(주)호주뉴질랜드 이주공사와 AUNZ Livestock Development Consulting Pty.,Ltd. 회사에 상담을 하시면 성실과 신뢰를 바탕으로 현지 법률법인의 선임변호사와 회계법인의 선임회계사의 정확한 보증을 바탕으로 수년 내에 수십배의 자산이 증식될 수 있도록 책임지고 안내를 해드립니다.

가장 첫 번째 실행 해야될 사항은 공신력있는 이민 정보를 알아야 하시며
한국내에서 가장 많은 이민자를 송출한 전문가와 정밀한 개인 상담이 최우선
입니다. 사전에 상담예약을 하시고 무료상담을 하시기 바랍니다.

호주/뉴질랜드 이민,취업,유학, 전문회사 <㈜ 호주/뉴질랜드이주공사>
서울시 종로구 관철동12-15 평구빌딩 3층
(지하철 1호선 종각역 4번/10번 출구 피아노 거리 (1층 피자헛 /평구빌딩 3층)
홈페이지: www.aunz-so.com
Daum 카페 : 호주뉴질랜드이민
Naver 카페 : 호주뉴질랜드이민
E- 메일 : nz8282@hotmail.com 또는 nz8282@hanmail.net
담당자 직통 상담전화 016-301-0100 으로 직접 문의 하세요
2005-06-17 13:54:19


닉네임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4
  전쟁과 기독교   실로아   -   2005-06-27   3945
3
  하나님의 성전에도 김일병이 총격을???   외눈   -   2005-06-24   4163
2
  재테크   LG   -   2005-06-23   4360
1
  자동차 사고 이후 (2)   이일배   -   2005-06-23   4505
0
  노인요양보험제도 시범사업 실시 안내   윤치학   -   2005-06-23   4114
-1
  낭랑 18세여, 기습공격하라!   외눈   -   2005-06-23   4188
-2
  이 아침에...   이종찬   -   2005-06-23   4028
-3
  아버지보다 더 급한 <간교> 란 단어   외눈   -   2005-06-22   4265
-4
  건강보험보장성 확대를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박경선   -   2005-06-21   4011
-5
  씨앗 속임 논쟁   외눈   -   2005-06-21   4108
-6
  고출산을 위한 교회의 긴급 대책!?!?   외눈   -   2005-06-20   4135
-7
  호주와 뉴질랜드에 이민 을 가서.....   호주뉴질랜드이주공사   -   2005-06-17   4728
-8
  월남에서 돌아온 김 상사   외눈   -   2005-06-16   4787
-9
  충청도 바울님에게, (4)   외눈   -   2005-06-16   4278
-10
  최근 인터넷 최다조회 기사"사람을 죽이기도 하는 말"시리즈1   비운이   -   2005-06-15   4454
-11
  당당뉴스를 위해 한겨레신문처럼 소액주주운동을 주창한다 (1)   김동학   -   2005-06-15   4452
-12
  몇 가지 기술적인 문제들--지적(조언)1 (1)   김동학   -   2005-06-15   4147
-13
  김치와 나물의 뒷 이야기   외눈   -   2005-06-15   4656
-14
  당당뉴스가 가야할 길 네가지   김동학   -   2005-06-14   4249
-15
  첫 인사 (2)   이일배   -   2005-06-14   4447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381 | 382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20-012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2가 35 기사연빌딩 401호 ☎ 02-393-4002(팩스 겸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자득
제호 : 당당뉴스  |  등록번호 : 서울아00390  |  등록연월일 : 2007.7.2  |  발행인 겸 편집인 심자득(010-5246-1339)
Copyright © 2005 당당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ngdang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