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나친 인신 비하용어를 사용하거나 욕설, 사이비 선전, 광고, 도배글은 즉시 삭제합니다.
금칙어가 적용이되어 있어 금칙어 사용시 글쓰기가 제한됩니다.
 최근 인터넷 최다조회 기사"사람을 죽이기도 하는 말"시리즈1
 닉네임 : 비운이  2005-06-15 15:24:01   조회: 4454   
“인터넷으로 무너진 50년 배우인생”




"인터넷 음란사이트 운영자로 몰려 가족에게까지 해를 줄 때는 정말 죽고 싶었습니다"
시청자에게 항상 웃음을 주며 밝은 모습만 보였던 왕년의 `만능 엔터테이너' 트위스트 김(본명 김한섭ㆍ70)씨가 인터넷에서 마구잡이식으로 벌어지는 일방적인 `여론재판'으로 겪었던 남모를 가슴앓이를 쏟아냈다.

`성숙한사회가꾸기모임'이 15일 오후 세종문화회관에서 연 `정보통신 윤리와 성숙한 사회' 토론회에 참석한 김씨는 정보화사회의 그늘에서 고통을 받아야만 했던 억울한 심정을 토로했다.

인터넷에 대해 관심이 없었던 김씨가 이상한 `낌새'를 눈치챈 것은 손녀 때문이었다고 한다.

어느날 김씨의 손녀는 학교에서 돌아와 "할아버지가 벌거벗은 여자 장사를 한다고 아이들이 놀려서 학교에 못 가겠다"며 울음을 터뜨린 것. 손녀의 갑작스러운 울음에 영문을 모르던 김씨는 자신의 이름으로 된 성인사이트 수십개가 인터넷에 버젓이 운영되고 있는 것을 알고 충격을 받았다.

김씨는 검찰과 경찰에 명예훼손으로 고소를 하며 법의 도움을 바랐지만 그에게 돌아온 것은 `각하', `혐의없음' 등의 처분이었다.

그러는 사이 김씨가 음란사이트 운영자라는 소문이 인터넷을 통해 일파만파로 퍼지면서 방송 출연이 끊기고 방송계 사람들 뿐 아니라 모르는 이들까지 그를 보고 수군대기 시작했다.

"야 이 XX야, 돈이 그렇게 좋으냐" 는 욕설섞인 전화가 집으로 걸려오는 일도 다반사였다.

"그런 전화를 받고 나면 통곡을 할 지경이었습니다" 이 일로 인해 그의 아내는 4년째 우울증 치료를 받고 본인 역시 3년째 우울증을 앓고 있으며 한때 불면증과 스트레스에 구안와사(안면신경 마비)라는 병으로 시달리기도 했다.

설상가상으로 어느 방송프로그램에서 했던 말이 앞뒤가 모두 잘려 인터넷에서 와전되는 바람에 모 유명 탤런트의 생부라는 주장을 한 것처럼 오해를 사 해당 탤런트에게 고소를 당하기까지 이르렀다.

고통을 견디지 못한 김씨는 `죽어서 불명예를 씻자'는 심정으로 올해 3월 투신자살까지 기도했다.

트위스트 김은 "음란 사이트가 대부분 외국에 서버를 두고 있기 때문에 국내 수사진이 수사하기가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들었다"며 "그렇다고 해서 나 같은 피해자를 그냥 보고만 있을 수밖에 없나"라며 답답한 마음을 털어놨다.

김씨에 이어 이날 토론회에서는 탤런트 박용식씨가 `연예인 X 파일'로 연예인들이 입은 명예훼손 사례를 발표했고 한 학부모가 네티즌으로부터 `사이버 테러'를 당한 뒤 행방불명된 딸의 사례를 공개했다.

사례 발표 뒤 벌어진 토론회에서 황경식 서울대 철학과 교수는 "사이버 공간은 `익면적(facelss) 공간'으로 안면몰수, 안하무인이 가능하여 비윤리성, 무규범성이 극단화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황교수는 "트위스트 김 같은 희생자를 최소화시키기 위해서는 사이버 범죄 방지법제화를 서둘러야 하며 그때까지의 공백을 메우는 사이버 윤리교육 프로그램의 개발과 시행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서울/연합뉴스)
2005-06-15 15:24:01


닉네임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4
  전쟁과 기독교   실로아   -   2005-06-27   3945
3
  하나님의 성전에도 김일병이 총격을???   외눈   -   2005-06-24   4163
2
  재테크   LG   -   2005-06-23   4360
1
  자동차 사고 이후 (2)   이일배   -   2005-06-23   4505
0
  노인요양보험제도 시범사업 실시 안내   윤치학   -   2005-06-23   4114
-1
  낭랑 18세여, 기습공격하라!   외눈   -   2005-06-23   4187
-2
  이 아침에...   이종찬   -   2005-06-23   4028
-3
  아버지보다 더 급한 <간교> 란 단어   외눈   -   2005-06-22   4265
-4
  건강보험보장성 확대를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박경선   -   2005-06-21   4010
-5
  씨앗 속임 논쟁   외눈   -   2005-06-21   4108
-6
  고출산을 위한 교회의 긴급 대책!?!?   외눈   -   2005-06-20   4134
-7
  호주와 뉴질랜드에 이민 을 가서.....   호주뉴질랜드이주공사   -   2005-06-17   4727
-8
  월남에서 돌아온 김 상사   외눈   -   2005-06-16   4786
-9
  충청도 바울님에게, (4)   외눈   -   2005-06-16   4277
-10
  최근 인터넷 최다조회 기사"사람을 죽이기도 하는 말"시리즈1   비운이   -   2005-06-15   4454
-11
  당당뉴스를 위해 한겨레신문처럼 소액주주운동을 주창한다 (1)   김동학   -   2005-06-15   4451
-12
  몇 가지 기술적인 문제들--지적(조언)1 (1)   김동학   -   2005-06-15   4147
-13
  김치와 나물의 뒷 이야기   외눈   -   2005-06-15   4655
-14
  당당뉴스가 가야할 길 네가지   김동학   -   2005-06-14   4249
-15
  첫 인사 (2)   이일배   -   2005-06-14   4446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381 | 382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20-012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2가 35 기사연빌딩 401호 ☎ 02-393-4002(팩스 겸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자득
제호 : 당당뉴스  |  등록번호 : 서울아00390  |  등록연월일 : 2007.7.2  |  발행인 겸 편집인 심자득(010-5246-1339)
Copyright © 2005 당당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ngdang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