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나친 인신 비하용어를 사용하거나 욕설, 사이비 선전, 광고, 도배글은 즉시 삭제합니다.
금칙어가 적용이되어 있어 금칙어 사용시 글쓰기가 제한됩니다.
 영원히 끝나지 않을듯한 동대문교회 담임목사 서기종의 형사재판
 닉네임 : 돌계단  2005-08-18 20:27:15   조회: 7140   
이름: 김호정 (eyes@yahoo.com)
2005/8/18(목) 17:35 (MSIE6.0,WindowsNT5.1,.NETCLR1.1.4322) 60.196.105.29 1152x864

영원히 끝나지 않을듯한 동대문교회 담임목사 서기종의 형사재판
영원히 끝나지 않을 동대문교회 형사 재판이던가?

2002년 1월 10일 동대문교회 서기종 담임목사가 '각서' 써 줌.
2002년 3월 25일 동대문교회 행정목사(이명신)로 부터 여전도사 '권고 사직'됨.
2002년 3월 29일 동대문교회 송근종 부목사(이호동 컴퓨터 강사(500만원)가 이-메일은 조작이라고 말함.
2002년 4월 3일 서기종 담임목사 간/통 죄로 '고소'됨.
2002년 8월 30일 서기종 담임목사 간/통 죄로 '기소'됨.
2002년 12월27일 서기종 담임목사 '첫 공판기일(519호법정 14:00)
2004년 2월 10일 서기종 담임목사 간/통 죄로 1심 판결선고 '실형 10개월'

2004년 2월 10일 서기종목사 1심 선고판결 재판정에서 '상소장 접수'
2004년 2월16일 1심 검사가 항소장(2심) 접수.

2004년 5월 13일 동대문교회 담임목사 서기종, 2심의 첫 공판기일(423호법정 14:30)
------ 2004년 ∼ 2005년 8월
※ 2005.08.12 변호인 법무법인 화우 기일변경신청 접수

2002년 1월부터 2005년 8월까지의 3년 8개월까지의 긴 세월동안 동대문교회 담임목사 서기종에 대한 간/통 시시비가 2심까지 와 8월 19일이 '변론종결'하여, 2심 판결선고가 이루어질려나 기다렸건만 ((2005년 8월 12일에 동대문교회 담임목사 서기종측의 변호인:법무법인,화우(손태호,한석종,박영립)가 기일변경신청))을 제출하였다.

기일 변경 신청이라...
2심의 선고판결 시간만 길어지는게 무슨 효과가 있다고 기일 변경을 신청하였을까?
동대문교회에서는 서기종목사가 죄가 없다는 근거로, 무죄추종의 법칙이라고 어쩌고 법칙때문에 대법원에서의 선고판결이 나올 때까지는 형사법으로 무죄이고 교회법으로도 무죄라고 한다. 그 이유로는 간/통 시시비 당사자인 서기종목사가 '(본인 스스로 3월 23일 기획위원회 장로들 앞에서) 결백하다'라는 말을 3번 했고 또 결백하지 않을 장면을 아무도 본 사람이 없기때문에 무죄라고 하는데(동대문교회에서는 서기종목사측의 '봤어?'란 질문이 반대측에의 유일무이한 대응법이었다)
8월 19일에 2심 선고판결에서 '유죄'를 받는다해도 그건 동대문교회에서는 아무 의미가 없다. '대법원에서의 선고판결'을 기다려야하기 때문이다.
1심 재판만 1년 3개월,
2심 재판만 1년 4개월... 2심에서는 아직까지 선고판결도 없었고, 지금까지의 시간이 44개월(3년 8개월)
그러나 동대문교회에서는 담임목사 서기종에 대한 간/통 시시비에는 이제 아무 관심이 없다.
관심을 보이는 교인들은 '교인제명'되거나 '왕따'가 되기 때문에 이제는 아무도 거론하지 않는다.... 그래서 2005년 어느 봄 날 다른 나라에서 신학을 공부한 분이 담임목사의 주일 설교를 듣고 그랬단다:몇 년전에는 교회가 어둡고 뭔가 쳐져 있었는데 이제는 성령이 임하셔서 '교회가 활기차고 뜨거워진 것을 느끼겠다'고 담임목사에게 말했다는것을, 자랑스럽게 3부 예배 설교 때 말했다)
8월 19일에도 2심의 선고공판이 이루어질려나? 서기종목사의 변론이 또 시작될러나?
시간이 흘러 가면 사람들은 나빴던것은 모두 잊어버리고 좋은것만 기억한다.
그러나 나쁜것도, 좋은것도, 그 시절대로를 잊지 못하고 모두 기억하는 사람들도 있다.
특히 우리가 좋아하는 하나님은 모두를 기억하고 계신다.
그러니 대법원에서의 선고판결이 10년이 지나 종결되다한들 하나님은 기억하실것이고 하나님이 기억하신다면 하나님의 사람들은 기억하게 될 것이다.



사건번호 : 서울중앙지방법원 2004노1414
기본내역
사건번호 2004노1414 대표죄명 간통
피고인명 서기종 재판부 5부(항) 나 (전화:530-2124)
접수일 2004.02.25 종국결과

진행내역 전 체 기 일 명 령 제출서류 송 달
일 자 내 용 결 과
2004.06.03 공판기일(423호법정 11:00)
2004.07.15 공판기일(423호법정 15:00)
2004.08.24 공판기일(320호법정 10:00)
2004.09.21 공판기일(320호법정 16:00)
2004.10.26 공판기일(320호법정 16:00)
2004.11.30 공판기일(320호법정 16:00)
2004.12.28 공판기일(320호법정 15:30)
2005.01.11 공판기일(320호법정 16:00)
2005.02.01 공판기일(320호법정 14:00)
2005.03.18 공판기일(서관 제424호 법정 14:00)
2005.04.08 공판기일(서관 제424호 법정 14:00)
2005.05.10 공판외기일( 15:00)
2005.06.17 공판기일(서관 제424호 법정 14:30)
2005.07.06 공판기일(서관 제424호 법정 14:00)
2005.08.19 공판기일(서관 제424호 법정 11:00) <=====2005.08.12 변호인 법무법인 화우 기일변경신청 접수
2005-08-18 20:27:15


닉네임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4
  그냥 가볍게 재미 중심으로 읽어주세요   말씀과 기도   -   2005-08-27   6889
3
  대한민국 목회자 윤리강령 전문   강성도   -   2005-08-27   6972
2
  뉴조독자게시판 관리가 너무 더러워서 하소연 한말씀 올립니다!   말씀과 기도   -   2005-08-26   6557
1
  목사들과 그가족들 가족들이 죽어가고 있습니다.. (1)   개미   -   2005-08-25   6896
0
  참좋은[교회,노회,선교홈페이지]필요하면 보세요   홀리하우스   -   2005-08-25   7205
-1
  한국교회의 삯꾼목사 평가 10계명   배광석   -   2005-08-24   7555
-2
  잔친 날 시골교회 식구들은 무엇을 보았을까?   허종   -   2005-08-23   7250
-3
  백과사전에 있는 교회 (1)   강성도   -   2005-08-21   6303
-4
  붕어빵 안에 붕어가 없듯이, 영성을 말하나 영성이 없는 기사   말씀과 기도   -   2005-08-21   7165
-5
  Christ the Redeemer Bible College   김혜령   -   2005-08-18   7241
-6
  영원히 끝나지 않을듯한 동대문교회 담임목사 서기종의 형사재판   돌계단   -   2005-08-18   7140
-7
  성경 무오설에 대하여(4)   말씀과 기도   -   2005-08-17   7301
-8
  성경 무오설에 대하여(3)   말씀과 기도   -   2005-08-17   6903
-9
  성경 무오설에 대하여(2)   말씀과 기도   -   2005-08-17   6778
-10
  무덥지만 성경 무오설에 대하여 공부 좀 합시다(1)   말씀과 기도   -   2005-08-17   7230
-11
  복음과 함께 자기가 나서지 말아야 한다   말씀과 기도   -   2005-08-15   6213
-12
  보라...! 예것은 가고 새것이 온다...!   +<천 민>+   -   2005-08-15   7536
-13
  참 하나님의 참된 종은 새벽별을 볼것이다...!   +<천 민>+   -   2005-08-14   7432
-14
  진리가 가는 곳엔 마귀가 소란코, 기복이 가는 곳엔 마귀가 잠잠해 왜?   말씀과 기도   -   2005-08-14   6830
-15
  시골집 잔치에 멍석을 깔며 (2)   한주희   -   2005-08-13   7009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381 | 382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20-012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2가 35 기사연빌딩 401호 ☎ 02-393-4002(팩스 겸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자득
제호 : 당당뉴스  |  등록번호 : 서울아00390  |  등록연월일 : 2007.7.2  |  발행인 겸 편집인 심자득(010-5246-1339)
Copyright © 2005 당당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ngdang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