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나친 인신 비하용어를 사용하거나 욕설, 사이비 선전, 광고, 도배글은 즉시 삭제합니다.
금칙어가 적용이되어 있어 금칙어 사용시 글쓰기가 제한됩니다.
 기독교의 역사와 한국교회의 과제
 닉네임 : 무릇돌  2021-03-27 21:25:14   조회: 8935   
기독교의 역사와 한국교회의 과제


구약성경은 신약성경과 함께 기독교의 핵심 정경이다. 로마제국 치하에서 기독교가 처음에 박해받다가, 기원후 4세기 국가 종교로 합법화하면서 신권 권력은 하늘을 찌를 듯 높아지고 강해졌다. 초기 기독교는 로마제국이 전쟁을 일으키고 타민족을 정복하여 평화를 이루는 ‘로마제국의 평화’Pax Romana와 ‘하느님 나라’Kingdom of God의 확장을 타협했다. 이후 유럽 기독교의 신권 권력이 하나님의 이름으로, 예수의 이름으로 십자군 전쟁을 치루며 얼마나 많은 사람을 죽였는가?

그 후에도 교회권력은 박해와 처형과 마녀사냥, 전쟁, 그리고 식민지 영토 확장과 노예 침탈과 엄청난 자원들을 도둑질 해 왔는지를 교회사와 세계사에서 쉽게 확인할 수 있다. 그 당시 이를 정당화했던 많은 찬송가를 현재에도 미국과 유럽이나 한국의 기독교는 열심히 부르고 있는 것을 볼 때 개탄하지 않을 수 없다. 이렇게 기독교와 신학은 그 두터운 지배이념을 유지하고 있다...

한국교회는 자본주의의 리듬을 잘 타면서 돈을 끌어들여 성장하고, 권력을 만들어내고 있다. 일부 대형교회들은 세습과 부패로 타락하고, 언론사를 만들어 기득권을 옹호하고 지배이념을 만들고 있다. 목회자와 장로 중심의 교회권력이 교회를 짓는데 수백억, 수천억을 쏟아 붇고 있다. 목회자는 신자들을 성서의 문자 안에 가두어 사고의 폭을 제한시키고, 하느님과 예수님을 이용하여, 축복신앙으로 물질적 기반을 확대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구약에서 신권 정치가 하느님을 꼭두각시 인형으로 세웠듯이, 한국교회도 하느님과 예수님, 그리고 성령을 똑같이 꼭두각시로 세워 조정하고manipulate 있다. 한국교회를 포함한 기독교와 신학이 혁신적으로 바뀌지 않으면, 낡은 사고틀에 갇혀 지금껏 3천 여 년 동안 인간을 가두고 통치하는 지배이념을 이용하고 애용(?)해 온 전통을 계속해서 밟아 나갈 것이다.


김은규의 「구약 속의 종교권력」에서
2021-03-27 21:25:14


닉네임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종교권력비판 2021-04-21 16:02:10
기독교가 조직적으로 체계화되면서
권력을 쥐는 자들이 생겨난 후
점점 중세 카톨릭을 흉내냄으로
시간이 갈 수록 점점 더 같은 길을 가고 있음이
드러나고 있네요.

비숫한 성향들이 모여 마침내 청소 좀 되려는지

유튜브 교회밖 예수에서는 성경=666이라면서 종교권력 엄청 비판합니다.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7565
  사회(社會)가 원칙(原則)대로 돌아가고 있는가? (중)   쓴소리   -   2021-09-17   5726
7564
  사회(社會)가 원칙(原則)대로 돌아가고 있는가? (상)   쓴소리   -   2021-09-15   4680
7563
  왜 기독교들이 애국 운동에 유별나나?   김주범   -   2021-09-15   5712
7562
  “부활에 대하여”   대언자   -   2021-09-11   5259
7561
  정치인(政治人)과 예의(禮義)   쓴소리   -   2021-09-10   6846
7560
  적정수명(適正壽命)은 80세가 한도(限度)   쓴소리   -   2021-09-03   5802
7559
  아랫 사람을 협력자(協力者)로 대하라   쓴소리   -   2021-09-02   5572
7558
  호랑이에게 잡혀서 먹힌 어머니   쓴소리   -   2021-08-19   6115
7557
  상기(想起)하자 8.15와 6.25   쓴소리   -   2021-08-13   6400
7556
  “산 자의 하나님”   대언자   -   2021-08-11   6772
7555
  모난 돌(石)이 정맞는다. (1)   쓴소리   -   2021-08-03   7309
7554
  양심(良心)과 행동(行動)   쓴소리   -   2021-08-02   7410
7553
  쓴소리 모든 것이 헛되다는 교훈(敎訓) (1)   쓴소리   -   2021-08-02   6978
7552
  자유(自由)가 아니면 죽음을 달라 (결론)   쓴소리   -   2021-07-23   7010
7551
  자유(自由)가 아니면 죽음을 달라 (하)   쓴소리   -   2021-07-23   7284
7550
  자유(自由)가 아니면 죽음을 달라 (중)   쓴소리   -   2021-07-16   7070
7549
  자유(自由)가 아니면 죽음을 달라 (상)   쓴소리   -   2021-07-09   7730
7548
  기독교인이 공산주의를 싫어하는 이유   쓴소리   -   2021-07-06   8028
7547
  국민의 의무(國民 義務)는 무엇인가?   쓴소리   -   2021-07-01   6723
7546
  대한민국(大韓民國)에 나타난 기적(奇蹟)   쓴소리   -   2021-06-28   7472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20-012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2가 35 기사연빌딩 401호 ☎ 02-393-4002(팩스 겸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자득
제호 : 당당뉴스  |  등록번호 : 서울아00390  |  등록연월일 : 2007.7.2  |  발행인 겸 편집인 심자득(010-5246-1339)
Copyright © 2005 당당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ngdang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