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나친 인신 비하용어를 사용하거나 욕설, 사이비 선전, 광고, 도배글은 즉시 삭제합니다.
금칙어가 적용이되어 있어 금칙어 사용시 글쓰기가 제한됩니다.
 예수님의 말씀을 부인하는 것이 하나님께 영광을? 대부분 이렇지 않을까???
 닉네임 : 예원진  2021-03-16 11:52:13   조회: 3676   
어느 분이 나에게 다음과 같은 짧은 글을 보내왔다.

가로되 주 예수를 믿으라 그리하면 너와 네 집이 구원을 얻으리라 하고 ( 개역한글, 사도행전16:31 )

우리가 구원을 받으려면 예수 그리스도를 “주님”과 “구원자”로 믿어야 한다. 그러나 당신이 말하는 “우리는 신”이라는 말을 믿을 수 없다. 자신을 신이라하면 하나님께 영광 돌맇 수 없다.

이에 대해 간단하게 말한다.

왜 주님을 그렇게 믿어야 하는가? 사도 누구가 성경에서 말했기 때문이라고 대답할 것이다. 그런데 여기에서 우리는 아주 난감해진다. 왜냐하면 우리가 신이라는 말씀은 예수 그리스도의 말씀이기 때문이다.

예수께서 가라사대 너희 율법에 기록한 바 내가 너희를 신이라 하였노라 하지 아니하였느냐 ( 개역한글, 요한복음10:34 )

예수님을 삼위일체 하나님과 하나님의 독생자로 믿지 않는가? 이 말은 곧 예수님의 말씀이 하나님의 말씀이라는 것인 데, 누가가 말한 것은 믿어야 하고, 우리가 구원자와 주님으로 믿는 예수님의 말씀을 믿으면 안 된다고 하는 것인데,

더군다나 우리가 우리를 신이라 하면 하나님께 영광 돌리지 않는다고 한다. 영광을 돌린다고 하는 것이 그 분에게 무슨 의미인지는 모르지만,

예수님의 하신 말씀을 거부하는 것이 하나님께 영광을 돌린다고 하는 것인데, 이것이 가능한가?

예수님이 “너희는 신이다”라 하셨는 데, 우리가 잘 이해가 안 됨에도 불구하고 “예, 나는 신입니다”하는 것이 영광 돌리는 것이 아닌가?

그 분의 염려는 우리가 우리를 신이라 할 때, 하나님 아버지 신을 부인하는 것이 아닐 까 염려하는 것일 것이다. 그러나 다음과 같이 아는 것이 정상이다. “개”가 새끼를 낳으면, 그 새끼들 역시 “개”이다. “개”는 개체의 이름 아니라 생명 종류의 이름이다. 이같이 “신”도 개체의 이름이 아니라 생명 종류의 이름이다. 하나님에 대한 진정한 존경과 사랑과 감사와 깊은 관계는 우리는 하나님과 같은 종류의 존재로서 신일 때에만 가능하다. 하나님 아버지는 오직 유일하신 한 분이시지만, “신”은 하나님 아버지의 가족 모두를 통칭하는 이름이다. “신”은 하나가 아니라 다수이다.

유대인들이 예수님을 핍박한 이유가 그들이 알기에 하나님은 오직 한 분 뿐인데, 자신도 신이며 우리도 신이라 하시는 예수님의 가르침을 용납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하나님은 오직 한 분이라고 알고 있는 자들이 하나님이신 예수 그리스도를 십자가에 못 박았다. 이렇게 아는 것은 하나님의 말씀이 아니다.
2021-03-16 11:52:13


닉네임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뉴턴 2세(크리스천 이 2021-03-18 13:29:03
제목) 아인슈타인은 만년에 특수상대론이 틀렸다고 고백(특수상대론은 신기루라고 고백)했다!!!

현대물리학 침몰하다!!!(특수상대론,양자역학,불확정성 원리,호킹 복사,초끈이론,빅뱅이론,허블 법칙,급팽창 우주론,우주의 가속팽창,진화설등등etc)

아인슈타인은 만년에 특수상대론이 틀렸다고 고백(특수상대론은 신기루라고 고백)했다고 시립도서관(도서관의 도서분류 총류000, 0번대)에 있었던 독일인이 쓴 책에서 읽었죠!

아인슈타인이 빛을 뒤쫓는 사고실험은 틀렸습니다. 아인슈타인이 빛을 뒤쫓아서 빛의 속도(c)와 같아진다고 할 때 아인슈타인이 질량을 가지고 있으므로 광속도와 같아질 수 없죠!!!(2009년에 발견했음)

"이것으로 충분하다. 아인슈타인, 우리를 용서하십시오"

소리없는 헌신(전화번호111)

-뉴턴 2세(크리스천 이론 물리학자)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7564
  자유(自由)가 아니면 죽음을 달라 (중)   쓴소리   -   2021-07-16   2754
7563
  자유(自由)가 아니면 죽음을 달라 (상)   쓴소리   -   2021-07-09   3015
7562
  기독교인이 공산주의를 싫어하는 이유   쓴소리   -   2021-07-06   3026
7561
  국민의 의무(國民 義務)는 무엇인가?   쓴소리   -   2021-07-01   2858
7560
  대한민국(大韓民國)에 나타난 기적(奇蹟)   쓴소리   -   2021-06-28   2836
7559
  “성경에서 영생을 얻는 줄 생각하고”   대언자   -   2021-06-21   3062
7558
  원로(元老)의 처신(處身)   쓴소리   -   2021-05-31   3457
7557
  망각(忘却)   쓴소리   -   2021-05-17   3241
7556
  이단결정(異端決定) 신중(愼重)히 하라   쓴소리   -   2021-05-14   3382
7555
  비 없는 구름   쓴소리   -   2021-05-13   8923
7554
  이순신 석방이 국익(國益)이 되었다.   쓴소리   -   2021-05-05   3623
7553
  “먼저 배도하는 일이 있고” - 성경을 바꾸는 것이 배도하는 것임   대언자   -   2021-05-03   3859
7552
  최재석씨 같은 칼럼자는 정치적으로 너무 치우쳐 있습니다   배새삼   -   2021-04-23   3650
7551
  영국, 교통경찰관과 처칠 수상의 일화(逸話)   쓴소리   -   2021-03-31   3570
7550
  2021년 전북장애인재활협회 장애가정아동 성장멘토링사업 16기 멘토-멘티 모집   센터   -   2021-03-30   3387
7549
  기독교의 역사와 한국교회의 과제 (1)   무릇돌   -   2021-03-27   4582
7548
  예수는 다윗의 아들인가?   무릇돌   -   2021-03-21   3833
7547
  수족(手足)과 의복(衣服)   쓴소리   -   2021-03-19   4355
7546
  백신(vaccine)접종의 필요성   쓴소리   -   2021-03-19   3630
7545
  예수님의 말씀을 부인하는 것이 하나님께 영광을? 대부분 이렇지 않을까??? (1)   예원진   -   2021-03-16   3676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20-012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2가 35 기사연빌딩 401호 ☎ 02-393-4002(팩스 겸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자득
제호 : 당당뉴스  |  등록번호 : 서울아00390  |  등록연월일 : 2007.7.2  |  발행인 겸 편집인 심자득(010-5246-1339)
Copyright © 2005 당당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ngdang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