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나친 인신 비하용어를 사용하거나 욕설, 사이비 선전, 광고, 도배글은 즉시 삭제합니다.
금칙어가 적용이되어 있어 금칙어 사용시 글쓰기가 제한됩니다.
 최고(最高)라는 인정(認定)받는 자를 군목(軍牧)으로 보내자
 닉네임 : 쓴소리  2019-11-03 18:44:35   조회: 81   
최고(最高)라는 인정(認定)받는 자를 군목(軍牧)으로 보내자

사람이 타인에게 인정을 받는, 다는 것은 기분 좋은 일이다. 자식이 부에게 부모가 자녀에게 직장인이 상사에게 상사가 직원들에게 인정을 받는 기업인과 국민에게 인정받는 정치인 윗사람에게 인정을 받는 아랫사람 각계각층에서 최고라고 인정을 받는 사람들은 복 있는 사람이다.

문제는 최고라고 인정을 받는다는 것은 하루아침에 되는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오랜 세월이 흐른다고 해서 인정을 받는 것도 아니다. 다만 상대가 그의 언행을 보고 인정해주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이다.

그런데 로마의 군대의 백 부장이었는데 그의 신분은 로마의 군인의 장교였고 당시 예수그리스도는 로마의 식민지, 인의 한 사람이었다.

그런데 그가 자신의 신분을 스스로 낮추고 “주여, 내 하인이 중풍 병으로 집에 누워 몹시 괴로워하나이다. 하니 예수께서 이르시되 “내가 가서 고쳐주리라”라고 하시니 백 부장이 대답하여 이르되 “주여, 내 집에 오심을 나는 감당하지 못하겠사오니

다만 말씀으로만 하옵소서 그러면 내 하인이 낫겠습니다.”라고 하니까 예수께서 들으시고 그의 믿음을 놀랍게 여겨 말씀하시기를 “내가 이스라엘 중 아무에게서도 이만한 믿음을 보지, 못하였노라 예수께서 백 부장에게 이르시되 가라 네 믿음 대로 될지어다.

하시니 그 즉시 하인이 나으니라”라고 하였다. 비록 군인의 장교였지만, 주께서 최고의 믿음을 가진 자라고 인정하신 것이다.

예수께 최고의 신자(信者)라는 인정을 받은 사람은 기독교의 어느 목회자도 아니고 사회 활동가도 아니며 유대 나라를 점령한 로마 군인의 장교인 백 부장이다. 그런데 그는 유대 나라를 점령한 장교요 지배국의 군인이다.

그와 같은 신문을 가진 그가 식민지인(植民地人) 예수께, 주(主)여, 라고 왕에게 말하듯이 높임말을 하면서 주께 요청하기를 자신의 하인의 병을 고쳐달라고 간절하게 요청하였다.

그의 요청에 응하여 예수께서는 그의 집으로 가겠다고 하였으나 그는 주의 능력을 믿고 자신의 집까지 오실 이유가 없다고 하였다.

그 이유는 예수의 능력을 확실하게 믿었기 때문이다.

예수그리스도께서는 아브라함의 자손이라는 자들, 중에 한 사람을 지목하여 이스라엘서 최고의 믿음을 가졌다고 칭찬하지 아니하시고 이방인 중에, 한 사람인 로마의 군인 백 부장이라는 한 사람을 가리켜 최고의 믿음을 가진 자라고 칭찬하였다.

이는 그의 믿음은 주님을 놀라게 했다는 것은 의미심장한 일이다. 오늘의 목사라고 해서 칭찬받을 일도 아니고 교단장과 어느 기관의 장(長) 직을 맡은 사람도 아니고 이방인은 중에도 군인의 백 부장이라는 계급을 가진 사람을 보시고 그의 믿음이 최고라고 칭찬하신 것은 오늘의 성도들과 교계 지도자들이 심각하게 생각해보아야 할 것이다.

그뿐 아니다. 가이샤라에 고넬료라 하는 사람이 있었는데 그도 로마군대의 백 부장이었지만, 그가 환상을 보고 사람을 욥바에 보내어 베드로라는 시몬을 청하여 가정부흥회를 개최하게 된다. 하나님께서 선지자도 아니고 유대인도 아닌 고넬료 즉 로마군대 백 부장에게 하늘의 환상을 보여주시며 베드로를 청하라는 하늘의 음성을 듣는다.

이는 하나님의 원대한 뜻을 군인인 그들을 통하여 로마에 복음을 전하고 끝내는 로마를 기독교국으로 선포하는 놀라운 역사가 군대의 장교를 통하여 이루어지게 되었다는 것이다.

이와 같은 예를 볼 때 군목제도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것이다. 로마에서 파견된 군인들, 중에 백 부장이라는 장교의 역할이 로마를 기독교국으로 만드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고 할 수 있다.

한 백 부장은 하인의 병을 고쳐주는 신기한 능력을 직접체험 하였고 한 백 부장은 예수그리스도께서 갈보리 산 위에서 십자가 지시고 돌아가시는 장면을 보고 이는 정녕 의인, 이었다고 하였으며 한 백 부장은 주님의 부활을 보고 이는 진정으로 하나님의 아들이었다고 외쳤다.

로마군대의 장교들은 본국으로 돌아가서 예수는 하나님의 아들이 확실하다고 자신 있게 전하였을 것이다.

그 이유는 그들은 누구에게 들은 것도 아니고 그들이 직접 눈으로 보았기 때문이다. 그리하여 그들이 전한 복음의 결과로 로마의 황제는 기독교를 받아드렸다. 그러므로 군 선교는 매우 필요하다.

오늘의 한국에 군인들도 부대 안에 예배당이 건축되고 군목이 있으며 진중 세례나 다양한 방법으로 복음이 전해지고 있으니 대한민국에도 복음화될 큰 희망이 보인다.

그러므로 마음으로 믿어 의에 이르고 입으로 시인하여 구원에 이르는 것도 중요하지만, 로마의 군인들과 같이 예수그리스도는 하나님의 아들이라는 확실한 체험과

간증을 통하여 기독교가 왕성하여 전군 신자 화하는데 밑거름이 되었으면 하는 마음 간절하고 그와 같은 일로 대한민국 전체가 복음화의 밑 거름이 되었으면 하고 그렇게 될 수 있도록 군 선교에 전국교회가 힘을 모아야 할 것이다.

그 이유는 군대는 황금어장이기 때문이다. 그 일을 감당할 사람은 군목이 하나님이 살아계심을 체험하고 믿음이 최고라는 하나님의 인정 받는 군목을 양성해서 군인들 속으로 보내야 가능할 것이다.
2019-11-03 18:44:35


닉네임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7426
  가치의 기준을 찾는 인생   소명순례자   -   2020-01-03   60
7425
  올해 성탄절에 특별은혜 받자(기독신보 논설)   쓴소리   -   2020-01-02   52
7424
  야곱의 나그네 인생 여정 고백(人生旅程告白)   쓴소리   -   2019-12-29   88
7423
  성탄은 기념되는데 천국은 까마득하다!   무릇돌   -   2019-12-24   70
7422
  예수께서 왜 우셨고 지금은 왜 우실까?   쓴소리   -   2019-12-22   70
7421
  성탄절에 오메가 예수를 맞이할, 준비하자 (크리스챤타임 제365호사설)   쓴소리   -   2019-12-19   65
7420
  세상에 공(空)짜는 없다. (상)   쓴소리   -   2019-12-17   38
7419
  예수도 죄인이었다?   무릇돌   -   2019-12-17   50
7418
  찬송(讚頌)은 곡조(曲調) 붙인 기도(祈禱)   쓴소리   -   2019-12-15   58
7417
  예수는 교회 안에 있다? ... 차라리 교회 밖에 존재한다!   무릇돌   -   2019-12-13   77
7416
  의사(醫師)와 목사(牧師)   쓴소리   -   2019-12-10   64
7415
  과학발전과 경제가 풍부해도 하나님은 떠나지 마라   쓴소리   -   2019-12-10   49
7414
  개신교인들 음욕의 쓴뿌리가 뽑히지 않았다면 전부 간음 세대다   아하   -   2019-12-08   77
7413
  목사는 공산주의를 찬양고무죄를 짓지 말아야 한다. (크리스챤 타임제364호사설)   쓴소리   -   2019-12-06   68
7412
  “복음을 전하지 아니하면 내게 화가 있을 것임이로라”   대언자   -   2019-12-02   61
7411
  목사들의 구라는 조족지혈?   무릇돌   -   2019-11-27   142
7410
  절임배추 구입을 요청 합니다.   바다무지개     2019-11-24   67
7409
  발을 씻기는 운동을 하자 (1)   쓴소리   -   2019-11-24   60
7408
  기독교가 신흥종교라니?   무릇돌   -   2019-11-22   64
7407
  애급바로에게 종노릇하던 하나님의 백성을 바로와 싸워서 출애급시켰던 사건이 이시대는 누가하려나   아하   -   2019-11-19   77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20-012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2가 35 기사연빌딩 401호 ☎ 02-393-4002(팩스 겸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자득
제호 : 당당뉴스  |  등록번호 : 서울아00390  |  등록연월일 : 2007.7.2  |  발행인 겸 편집인 심자득(010-5246-1339)
Copyright © 2005 당당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ngdang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