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나친 인신 비하용어를 사용하거나 욕설, 사이비 선전, 광고, 도배글은 즉시 삭제합니다.
금칙어가 적용이되어 있어 금칙어 사용시 글쓰기가 제한됩니다.
 이 안건에 대한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지요?
 닉네임 : klp963  2019-09-24 20:45:04   조회: 2812   
"주례 없는 결혼식은 하나님 없는 결혼식"



신대원 교수회, 성경적 결혼 지침 발표
박요셉 기자
​
[뉴스앤조이-박요셉 기자] 고려신학대학원 교수회가 발표한 결혼식 지침이 대한예수교장로회 고신(예장고신·신수인 총회장) 69회 총회에서 채택됐다. 교수회는 "결혼 예식은 하나님이 세운 신성한 예법"이라며 "신자의 혼인식과 세상의 혼인식은 근본적으로 달라야 한다"고 해석했다. 결혼을 앞둔 이들은 가능한 한 목회자를 주례자로 세우고 예배당에서 예식을 진행해야 하며, 서약 없는 결혼은 결혼식이라고 할 수 없다고 했다.
예장고신 남마산노회·경북중부노회·부산동부노회·부산서부노회·부산중부노회 등은 지난해 68회 총회에서 결혼식 지침을 질의했다. 이들은 "결혼 당사자들과 소수의 가족이 주체가 된 '주례자 없는 결혼식'이 유행하고 있다 (중략) 언약의 핵심인 서약이 결혼식에서 생략되거나 사랑의 고백으로 변질되었고 그 결과 서약을 주관해야 할 목사도 필요 없게 되었다. 결혼식에 대한 올바른 지침이 마련되지 않으면 신자들의 결혼 및 가정생활이 심각한 위기에 처하게 될 것이다"고 주장했다
1년간 연구를 진행한 교수회는 이번 총회에서 결혼식 지침을 내놓았다. 교수회는 "혼인식에서 하나님은 단지 구경하는 분이 아니라 신랑과 신부에게 서약을 요구하고 그들의 서약을 들으며 두 사람을 실제적으로 하나가 되게 한다. 혼인의 본질이 이와 같이 근본적으로 신적 성격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하나님의 일을 대신하는 주례자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했다. 또한 "주례 없는 결혼식이란 하나님 없는 결혼식을 의미하며, 이와 같은 결혼식을 추구하는 이들은 본질적으로 실천적 무신론자"라고 했다.




고려신학대학원 교수회는 결혼식에서 목사의 주례를 중요하게 봤다. 뉴스앤조이 박요셉
교수회가 발표한 7개 지침은 토론 없이 통과됐다. 다음은 결혼식 지침을 요약한 내용이다.
1. 혼인은 반드시 공적 서약이 포함돼야 한다(혼인신고 없는 동거는 부당한 행위).
2. 혼인식은 '하나님께 대한 서약'을 포함하기 때문에 교역자가 주례를 주관해야 한다.
3. 교회는 혼인 서약의 엄중성을 잘 가르쳐야 한다. 주례 없는 결혼식은 참가자에게 가볍고 즐거운 마음을 주지만, 결혼의 엄숙함과 영적 성격을 간과하는 면이 강하다.
4. 교회는 서약 없는(혹은 주례 없는) 혼인식에 맞서 싸워야 한다. 화려하고 값비싼 결혼식을 하지 않도록 안내해야 한다.
5. 목사와 당회는 혼인식 의미를 젊은 청년에게 잘 가르쳐야 한다.
6. 혼인식은 예배당에서 시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현실적으로 어려우면 일반 예식장도 가능).
7. 목사의 주례는 목회적 돌봄 행위다. 결혼식은 남녀가 목사 앞에서 신앙적 삶을 설계하고 약속하는 과정이다.
2019-09-24 20:45:04


닉네임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꿈꾸는~별~ 2019-09-24 20:50:38
결혼주례비 안받겠다는 조항은 없네,
그럼 고신교단소속 신자들은 이혼이란 없겠네'
이런조항을 만든 목사들은 이혼한 사람은 없겠지?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7365
  “때가 이르리니 사람이 바른 교훈을 받지 아니하며” (6)   대언자   -   2019-10-17   2939
7364
  일본은 망한다고 쓴소리한 야나이 다다시   쓴소리   -   2019-10-17   2932
7363
  정,교유착 야합으로 몰락하는 한국 개독교!!!   종교적폐   -   2019-10-14   2790
7362
  성경은 교훈(敎訓)뿐만 아니고 정확한 예언(豫言)이다. (9)   쓴소리   -   2019-10-13   3013
7361
  그냥 솔직하게, '돈'(후원금 등) 필요하다고 하시죠? (1)   nameless11   -   2019-10-11   2947
7360
  여기, 뭐하는 데인가요?   nameless11   -   2019-10-08   2879
7359
  먹사교 OUT   먹싸의 종교사기 (pes     2019-10-08   2961
7358
  해마다 5천 명 이상의 목사후보자 배출?   무릇돌   -   2019-10-06   2886
7357
  개돼지와 깨시민   무릇돌   -   2019-10-02   2754
7356
  걸맞게 사는가?(B 하)   쓴소리   -   2019-09-30   2602
7355
  교회 헌법에 세습반대 해놓고도 꼼수 부리는 사이비 족속들   김중환   -   2019-09-28   2753
7354
  과거의 거울을 보라(2)   쓴소리   -   2019-09-28   2772
7353
  뺄 수 없는 가시   쓴소리   -   2019-09-27   2684
7352
  빤스, 집문서, 기독교...   무릇돌   -   2019-09-26   2761
7351
    빤스, 집문서, 기독교는 사실 어울리는 단어들이다.   무릇돌   -   2019-09-27   2844
7350
  임원 당선 축하예배 그만하자   쓴소리   -   2019-09-26   2788
7349
  당선 축하광고 이제 그만하자   쓴소리   -   2019-09-25   2737
7348
  이 안건에 대한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지요? (1)   klp963   -   2019-09-24   2812
7347
  매일 같이 거울을 보라   쓴소리   -   2019-09-24   2860
7346
  걸맞게 사는가?(상)   쓴소리   -   2019-09-20   2585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120-012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2가 35 기사연빌딩 401호 ☎ 02-393-4002(팩스 겸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자득
제호 : 당당뉴스  |  등록번호 : 서울아00390  |  등록연월일 : 2007.7.2  |  발행인 겸 편집인 심자득(010-5246-1339)
Copyright © 2005 당당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ngdangnews.com